Search

TXT, 韓 가수 최단 기간 일본 4대 돔 투어 개최..도쿄돔서 시작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 TXT, 韓 가수 최단 기간 일본 4대 돔 투어 개최 <사진출처=빅히트뮤직>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소속사 하이브 레이블 빅히트뮤직은 10일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가 오늘 데뷔 후 첫 일본 4대 돔 투어의 닻을 올린다”고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10~11일 일본 도쿄돔에서 ‘TOMORROW X TOGETHER WORLD TOUR <ACT : PROMISE> IN JAPAN’(이하 ‘ACT : PROMISE’)을 개최한다. 이들은 이어 27~28일 교세라돔 오사카, 8월 4~5일 반테린돔 나고야, 9월 14~15일 미즈호 PayPay돔 후쿠오카까지 총 8회의 공연을 연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소속사를 통해 “도쿄 돔에 서는 것만으로도 벅찬 느낌”이라며 “말로만 듣던 돔 투어를 한다는 것이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 뜻깊은 순간을 모아(MOA. 팬덤명)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고 같이 만들 추억이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덧붙여 “관객 분들께 상상 이상의 행복을 드리기 위해 무대를 부수겠다는 각오로 준비하고 있다. 저희 공연을 이전에 보셨던 분들, 처음 오신 분들 모두 잊지 못하고 또 보고 싶은 공연으로 만들겠다”라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 매 공연이 레전드…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이유 있는 자신감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콘서트는 섬세한 스토리텔링과 화려한 연출이 압권이다. 세트, 조명, LED 화면 등을 감각적으로 활용해 K-팝 공연의 진수를 보여주며 매 공연 ‘레전드’라는 평을 얻었다. 

 

지난 5월 세 번째 월드투어의 서막을 알린 서울 공연에서는 생동감 넘치는 라이브 퍼포먼스와 국악, 하드 록 등 색다른 편곡, 다이내믹하고 신선한 무대 연출로 풍부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또한 메인 무대는 360도 활용 가능하게 설계해 관객들에게 보다 가깝게 다가갔다.

 

특히 이번 도쿄 돔 공연에는 최초 공개 무대는 물론 멤버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퍼포먼스가 준비돼 있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월드투어 3년 만에 일본 4대 돔 투어…한국 가수 ‘新기록’ 쓰다

 

이번 일본 투어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지금껏 현지에서 한 공연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이들은 지난 2022년 개최한 첫 번째 월드투어 ‘ACT : LOVE SICK’을 통해 일본에서 처음으로 오프라인 콘서트를 펼쳤다. 당시 공연이 열린 오사카의 오오키니 아레나 마이시마와 지바현의 마쿠하리 이벤트홀은 아레나급 규모였다.

 

1년 후 진행한 두 번째 월드투어 ‘ACT : SWEET MIRAGE’에서는 일본 4개 도시(오사카, 사이타마, 가나가와, 아이치)에서 10회 공연을 가졌다. 불과 1년 만에 공연 규모를 대폭 확대하는 동시에 처음으로 돔 공연장에 입성해 폭발적인 성장세를 과시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세 번째 월드투어에서 또 한 번의 ‘퀀텀 점프’를 보여줬다. ‘꿈의 무대’라고 불리는 도쿄 돔을 포함해 4개 지역의 대형 돔에서 콘서트를 개최하면서 한국 가수 중 데뷔 후 최단기간 일본 4대 돔 투어를 여는 팀이 됐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돔 투어 기간, 일본에서만 선보이는 다양한 공식상품을 만날 수 있는 팝업 스토어 ‘TOMORROW X TOGETHER JAPAN POP-UP STORE 2024’를 준비했다. 

 

이번 팝업은 도쿄와 오사카에서 진행 중이며 각각 21일과 29일까지 운영된다. 도쿄는 지난 3일 발매된 일본 싱글 ‘CHIKAI’(誓い/치카이)의 콘셉트 중 ‘to U’ 버전을 기반으로 꾸몄고, 오사카는 ‘to B’ 비주얼을 활용해 두 공간에 차별화를 꾀했다. 팝업은 아이치와 후쿠오카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XT holds Japan's four major dome tours in the shortest period by a Korean singer...starting at Tokyo Dome

 

“We will make it a performance you will never forget and want to see again.”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Big Hit Music, the agency's hive label, announced on the 10th, "The group Tomorrow by Together (TXT / Soobin, Yeonjun, Beomgyu, Taehyun, Huening Kai) will begin their first four major dome tour in Japan after debut today." .

 

Tomorrow by Together will hold ‘TOMORROW They will then hold a total of eight performances, including Kyocera Dome Osaka on the 27th and 28th, Vantelin Dome Nagoya on August 4th and 5th, and Mizuho PayPay Dome Fukuoka on September 14th and 15th.

 

Tomorrow “I’m happy to be able to share meaningful moments with MOA (fandom name) and I’m looking forward to the memories we’ll make together.”

 

He added, “We are preparing with the determination to destroy the stage in order to give the audience happiness beyond imagination. “We will make it a performance that both those who have seen our performance before and those who are coming for the first time will not forget and want to see again,” he said.

 

■ Every performance is legendary… Tomorrow by Together’s Reasonable Confidence

 

Tomorrow by Together's concert is outstanding for its detailed storytelling and spectacular production. Each performance was evaluated as ‘legendary’, demonstrating the essence of K-pop performance through sensuous use of sets, lighting, and LED screens.

 

The Seoul performance, which marked the beginning of the third world tour last May, presented a wealth of attractions with lively live performances, unique arrangements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hard rock, and dynamic and fresh stage production. In addition, the main stage was designed to allow 360-degree use to get closer to the audience.

 

In particular, this Tokyo Dome performance is raising great expectations as it is not only the first public stage but also a performance that allows you to feel the unique charm of the members.

 

■ Japan’s top four dome tours after 3 years of world tour… Korean singer writes ‘new record’

 

This Japan tour boasts the largest scale of performances that Tomorrow by Together has ever performed there. They held their first offline concert in Japan through their first world tour ‘ACT: LOVE SICK’ held in 2022. At the time, the Ookini Arena Maishima in Osaka and the Makuhari Event Hall in Chiba Prefecture, where the performance was held, were arena-sized.

 

In the second world tour ‘ACT: SWEET MIRAGE’ held a year later, 10 performances were held in 4 Japanese cities (Osaka, Saitama, Kanagawa, Aichi). In just one year, the scale of the performance was greatly expanded, and at the same time, it entered a dome performance hall for the first time, showing explosive growth.

 

Tomorrow by Together showed another ‘quantum jump’ in their third world tour. By holding concerts in large domes in four regions, including the Tokyo Dome, which is called the ‘stage of dreams,’ they became the team to hold a tour of Japan’s four major domes in the shortest period of time among Korean singers after their debut.

 

Meanwhile, during the dome tour, Tomorrow by Together has prepared a pop-up store ‘TOMORROW

 

This pop-up is being held in Tokyo and Osaka and will run until the 21st and 29th, respectively. Tokyo was decorated based on the ‘to U’ version of the concept of the Japanese single ‘CHIKAI’ released on the 3rd, while Osaka used the ‘to B’ visual to differentiate the two spaces. Pop-ups will also be held in Aichi and Fukuoka.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