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음주 뺑소니’ 김호중, 다리 절며 첫 재판 출석..직업 묻자 “가수입니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 ‘음주 뺑소니’ 김호중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첫 재판이 10일(오늘) 진행된 가운데, 재판은 15분 만에 종료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최민혜 판사)은 이날 오후 2시 30분 특가법위반(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위반(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교사 혐의 등 혐의로 기소된 김호중의 첫 재판을 진행했다. 

 

이날 김호중은 검은 정장 차림에 다리를 절뚝이며 법정 안에 들어섰다. 김호중은 재판부가 직업을 묻자 “가수입니다”라고 답했고, 방청석에서 김호중의 모습을 본 팬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범인도피 교사·증거인멸 등 혐의로 기소된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 본부장 전모 씨, 매니저 A씨 등 3명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다만 김호중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이유로 “다음 기일에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호중의 2차 공판은 오는 8월 19일 오전 10시 진행된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5월 9일 밤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차를 몰던 중 마주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도주했다. 이후 매니저가 사고 당시 김호중이 입었던 옷을 입고 경찰에 자수했고, 김호중이 운전한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사라졌다.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만에 경찰에 출석했고, 음주측정 결과 음성이 나왔다. 김호중 측은 이 과정에서 수차례 김호중의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김호중의 음주운전, 뺑소니, 운전자 바꿔치기 등 관련해 경찰의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됐고, 여러 정황을 통해 김호중의 음주운전이 사실로 확인되자 김호중 측은 지난 5월 19일 뒤늦게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runk hit-and-run’ Kim Ho-joong, appears for the first time with a limp. When asked about his occupation, he says, “I’m a singer.”

 

Three accomplices admitted to the indictment, Kim Ho-joong is still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first trial of Trot singer Kim Ho-jung, who was accused of drunken hit-and-run, was held on the 10th (today), and the trial ended in 15 minutes.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s Criminal Division 26 (Judge Choi Min-hye) held the first trial of Kim Ho-jung, who was indic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Special Price Act (dangerous driving causing injury, causing death by fleeing), violating the Road Traffic Act (after-accident measures), and instigating criminals to escape, at 2:30 p.m. on this day. proceeded.

 

On this day, Kim Ho-jung entered the courtroom wearing a black suit and limping. When the court asked Ho-joong Kim what his occupation was, he answered, “I’m a singer,” and fans who saw Kim Ho-joong shed tears.

 

Three people, including CEO Lee Gwang-deuk of Saeng Saeng Entertainment, general manager Jeon, and manager A, who were indicted on charges of instigating the escape of a criminal and destruction of evidence, all admitted to the indictment. However, Kim Ho-jung's side said, "We will reveal his position on the indictment on the next date," citing delays in viewing and copying.

 

Kim Ho-jung's second trial will be held on August 19th at 10 am.

 

Meanwhile, Kim Ho-joong ran away after colliding with an oncoming taxi while driving on a road in Apgujeong-dong, Gangnam-gu, Seoul around 11:40 pm on May 9. Afterwards, his manager surrendered to the police wearing the clothes Kim Ho-joong was wearing at the time of the accident, and the black box memory card of the car driven by Kim Ho-joong disappeared. Kim Ho-jung attended the police 17 hours after the accident, and the breathalyzer test result came back negative. During this process, Kim Ho-jung's side denied the fact that Kim Ho-jung was drunk driving several times.

 

However, a high-intensity police investigation was conducted regarding Kim Ho-joong's drunk driving, hit-and-run, and driver switching, and when Kim Ho-joong's drunk driving was confirmed to be true through various circumstances, Kim Ho-joong's side belatedly acknowledged the drunk driving on May 19 and apologized. di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