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음성군청 이윤철 선수, ‘24 전국육상경기대회 해머던지기 우승

김봉수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음성군청 육상팀(감독 김상경)이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전북 익산에서 개최된 ‘백제왕도 익산 2024 전국육상경기대회’에 출전해 해머던지기 남자부에서 이윤철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윤철(42세) 선수는 해머던지기 한국 신기록(73.77m) 보유자로 이번 대회에서 67.46m의 기록으로 우승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채윤 선수는 원반던지기 4위, 고현서 선수는 창던지기 4위로 아쉽게 입상하지 못했으나 오는 10월에 있는 제105회 전국체육대회 입상을 향해 전열을 가다듬었다.

 

음성군청 김상경 감독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주신 음성군에 감사드린다”며 “다음 출전하는 전국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대회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umseong-gun Office athlete Lee Yun-cheol wins the hammer throw at the 24th National Athletics Championships

-bongsu kim reporter

 

 

The Eumseong-gun Office track and field team (head coach Kim Sang-kyung) participated in the ‘Baekje Kingdo Iksan 2024 National Athletics Championships’ held in Iksan, Jeollabuk-do from the 6th to the 9th, and Lee Yun-cheol won the hammer throw men’s division.

 

Lee Yun-cheol (42 years old) holds the new Korean hammer throw record (73.77m) and won the competition with a throw of 67.46m, taking home the gold medal.

 

Chae-yoon Jeong placed 4th in the discus throw and Hyun-seo Ko placed 4th in the javelin throw, but unfortunately did not win a prize, but they are gearing up for a prize at the 105th National Sports Festival in October.

 

Coach Kim Sang-kyung of Eumseong-gun Office expressed his thoughts on the competition, saying, “I am grateful to Eumseong-gun for supporting us in both material and spiritual ways so that we could achieve good results.” He added, “I will do my best to achieve good results in the next national competition.”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