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지구촌 체험 현장 수채화작가 임현옥 여수 에그갤러리 초대전

김두환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지구촌 40여 개국을 여행하면서 그림을 그려 온 순천의 임현옥작가가 여수 도성마을 에그갤러리(관장 박성태)에서 초대전을 갖는다.

 

에그갤러리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산티아고에서 도성마을'이라는 전시 제목으로 열리며 오는 13일부터 8월3일까지 산티아고, 알프스,인도,네팔 등을 트래킹하며 그린 수채화 50여 점이 전시된다.

 

수채화 전시는 개관 3주년을 맞는 에그갤러리에서 처음으로 열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는 외부와 완전히 단절된 채 살아왔던 한센인정착촌 주민들에게 여행은 쉽지 않은 꿈같은 일이었다는 점을 생각할 때 각별한 의미가 있다.

 

임작가는 트래킹을 하면서 겪는 육체적 고통 속에서 진정한 자신을 만나는 경험을 바탕으로 여행지의 장소와 사람들의 일상을 일기 쓰듯이 드로잉하고 수채화로 그린다.

 

여행하면서 사용하기 좋은 재료이고 맑은 물성이 좋아 수채화를 즐겨 그린다는 임작가는 지난 2019년 40일간 걸었던 산티아고 순례의 길은 자기 자신은 물론 작가로서의 변화에 변곡점이 됐다.

 

임작가는 "자연과 사람 그리기를 좋아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특별한 장소에서 느낀 심상을 그리고 싶어져 여행을 본격적으로 하게 된 것 같다"며 "여행작업은 무엇보다도 진정한 나와 마주하고, 나를 다시 발견하는데 큰 매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산티아고와 알프스를 돌아 인도와 네팔을 거쳐 온 임작가의 종착지는 여수 도성마을이다. 그녀에게 도성마을은 이국적이고, 낯선 여행지에서 느끼지 못했던 색다른 경험을 선사했다.

 

그녀는 “한센인들의 치열한 삶의 현장이었을 도성마을, 지금은 폐허가 되어 더 이상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는 그 곳이 그림으로 그려지는 내내 유난히도 빛을 발하고 있었다.”며 “샛노란 벽들과 하늘보다도 더 새파란 지붕, 측광에 빛을 발하는 순백의 벽들과 초록 초록한 나무와 들판. 이처럼 거리낌 없이 내 지르는 색채들은 아픔이 아닌 아름다운 희망을 발산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작가는 “어쩌면 도성 마을의 원색과 행복어린 주민들의 순수한 표정이 선입견으로 다가섰던 나를 정결하게 씻어 주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13일 오후4시 전시 오프닝에는 특별한 연주도 선보인다. 지난 해 ‘도성 런웨이’로 주목을 받았던 작곡가 연휘의 10번째 신작 앨범 노스텔지아가 공개된다. 앨범 타이틀곡은 도성마을의 한 주민의 애환을 닮은 삶의 이야기 ‘당신,어떻게 살았나요’이다.

 

전시는 입장권 무료이고, 관람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5시까지이다. 매주 일요일,월요일과 공휴일은 휴관하고 전시 관련 문의는 061)692-0240, 주소는 여수시 율촌면 도성길 43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 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lobal village experience site watercolor artist Lim Hyeon-ok's invitation exhibition at Yeosu Egg Gallery...Featuring daily life in Santiago, the Alps, India, Nepal, and the capital village... about 50 watercolor paintings will be on display from the 13th to August 3rd...Reporter Kim Doo-hwan

Suncheon-based artist Lim Hyeon-ok, who has painted while traveling to over 40 countries around the world, will hold an invitational exhibition at Yeosu Doseong Village Egg Gallery (Director Park Seong-tae).

 

This exhibition, titled ‘From Santiago to the City Village’, will feature about 50 watercolor paintings drawn while trekking through Santiago, the Alps, India, and Nepal from July 13th to August 3rd.

 

The watercolor exhibition is attracting attention as it is being held for the first time at Egg Gallery, which is celebrating its third anniversary.

 

In particular, this exhibition has special meaning considering that for the residents of leprosy settlements who lived completely cut off from the outside world, traveling was not an easy dream.

 

Artist Lim draws and paints in watercolor the daily lives of the places and people of her travel destinations as if she were writing a diary, based on the experience of meeting her true self amidst the physical pain she experiences while trekking.

 

Artist Lim, who enjoys painting watercolors because it is a good material to use while traveling and has clear properties, said that her pilgrimage to Santiago, which she walked for 40 days in 2019, was an inflection point in her transformation as a writer as well as herself. done.

 

Artist Lim said, “As I like drawing nature and people, I naturally wanted to draw the images I felt in special places, so I started traveling in earnest.” He added, “More than anything else, travel work is a great attraction for me to face my true self and rediscover myself.” “There was this,” he explained.

 

After traveling through Santiago and the Alps, and through India and Nepal, Lim's final destination is Yeosu City Wall Village. Her capital village was exotic to her and gave her a unique experience that she did not feel in her unfamiliar travel destinations.

 

She said, “The capital village, which must have been the scene of the intense life of Hansen’s disease people, and is now a ruin and no longer touched by human hands, was shining exceptionally brightly throughout the painting,” and “even more than the bright yellow walls and sky.” A brighter blue roof, pure white walls that shine in the light, and green trees and fields. “The colors that flowed freely like this radiated beautiful hope, not pain,” she said.

 

She added, “Perhaps the primary colors of the capital village and the innocent expressions of the happy residents seemed to purify me, who had approached me with prejudice.”

 

A special performance will also be performed at the exhibition opening at 4pm on the 13th. Nostalgia, the 10th new album by composer Yeon Hwi, who attracted attention last year with ‘Doseong Runway’, will be released. The title song of the album is ‘How Did You Live,’ a life story resembling the joys and sorrows of a resident of Doseong Village.

 

Admission to the exhibition is free, and viewing is daily from 10 a.m. to 5 p.m. Closed every Sunday, Monday, and public holidays. For exhibition-related inquiries, call 061)692-0240, the address is 43 Doseong-gil, Yulchon-myeon, Yeosu-si.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