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경남FC, '이적생들 신바람 축구' 성남에 4-1 대승

박찬호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 K리그2 21라운드 베스트11에 선정된 웨일스 선수 (경남FC=제공)


[브레이크뉴스=박찬호 기자] 경남FC가 지난 8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 경기에서 이적생들의 활약에 힘입어 4대1로 대승을 거뒀다고 밝혔다.

 

최근 6경기에서 무승(2무 4패)의 기록을 끊고 반등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에 이적한 4명의 선수 모두 데뷔전 공격 포인트를 올려 기대되는 활약을 보였다.

 

웨일스와 박동진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경기 초반부터 좋은 활약을 보였다. 그 결과, 전반 16분 웨일스의 코너킥이 박동진의 헤더로 이어지며 골을 만들었다. 웨일스의 환상적인 코너킥은 후반전에도 이어졌다. 후반 4분 김형원의 헤더골까지 도우며 정확한 킥력을 보여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로 들어온 박한빈의 좋은 패스와 웨일스의 환상적인 왼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로 이어졌다. 또다른 신입생인 폰세카도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후반 40분 폰세카의 패스를 받은 박한빈이 쐐기골을 성공시켰다.

 

▲ K리그2 21라운드 베스트11 선수 (경남FC=제공)

 

경남은 승리를 힘입어 21라운드 베스트 팀에 선정됐다. 박한빈, 웨일스와 김형원은 좋은 활약을 보여 21라운드 베스트11에 선정됐다. 특히, 웨일스는 데뷔전에서 1골 2도움으로 경기 MOM과 21라운드 MVP로 선정되며 화려한 신고식을 치뤘다.

 

박동혁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노력하는 결과가 나오지 못해 속상했다. 오늘 준비했던 전술들이 성공했고 승리라는 결과를 내서 기쁘다. 오늘 경기를 준비하느라 선수들이 많은 고생을 했는데 다음 라운드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어 다행이다. 휴식기 동안 보완해야 할 부분을 찾아 다음 홈경기에는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strives to improve understanding. It assumes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FC announced on the 10th that it won 4-1 in the match against Seongnam FC held at Tancheon Sports Complex on the 8th thanks to the performance of the transfer students.

 

He broke the record of no wins (2 draws, 4 losses) in the last 6 games and announced the beginning of a rebound. All four players who transferred this time showed promising performance by increasing their attack points in their debut.

 

Wales and Park Dong-jin were named in the starting lineup and showed good performance from the beginning of the game. As a result, in the 16th minute of the first half, Wales' corner kick led to Park Dong-jin's header, creating a goal. Wales' fantastic corner kicks continued in the second half. In the 4th minute of the second half, he even assisted Kim Hyeong-won's header goal, showing his accurate kicking ability.

 

At the start of the second half, substitute Park Han-bin's good pass and Wales' fantastic left-foot curl shot led to the goal. Another freshman, Fonseca, also recorded an offensive point. In the 40th minute of the second half, Park Han-bin received a pass from Fonseca and scored the key goal.

 

With today's victory, Gyeongnam changed ranks with Seongnam.

 

Thanks to the victory, Gyeongnam was selected as the best team in the 21st round. Park Han-bin, Wales, Kim Hyeong-won, and Ko Dong-min showed good performances and were selected as the Best 11 in the 21st round. In particular, Wales had a brilliant start by being selected as MOM of the game and MVP of the 21st round with 1 goal and 2 assists in his debut game.

 

Coach Park Dong-hyuk said at the post-game press conference, “I was upset that my efforts did not yield results. I am happy that the tactics we prepared today were successful and resulted in victory. The players worked hard preparing for today's game, but it's fortunate that they can get some rest in the next round. “We will find areas that need improvement during the break and produce better results in the next home game,”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