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향기, ‘한란’ 주연 캐스팅..“많은 것 배울 수 있는 작품”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김향기 <사진출처=크리컴퍼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영화 <빛나는 순간>, <그녀의 취미생활>을 제작한 영화사 웬에버스튜디오는 11일 “영화 <한란>의 주연으로 배우 김향기를 캐스팅, 본격 영화 제작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영화 <한란>은 제주를 배경으로 한 시대극으로 한 모녀의 고군분투 생존기에 관한 이야기이다. 주연 배우로 캐스팅된 김향기는 20대 엄마 ‘아진’ 역을 맡아 당시의 제주 여성들의 삶의 강인함을 보여줄 전망이다.

 

김향기는 “배우 김향기로서 뿐만 아니라, 사람 김향기로서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책임감을 느끼고 임해야 하는 작품인 만큼 경건한 마음으로 노력하겠다. <한란>의 시나리오에서 느껴진 이야기의 힘이 잘 전달되면 좋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향기는 영화 <신과 함께>로 천만 배우 반열에 올랐으며 <증인>, <아이> 등 사회성 짙은 영화에 출연하며 탄탄하고 내실 있는 연기를 펼쳐왔다. 2019년 제39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 2019년 제39회 황금촬영상 최우수 여우주연상, 2018년 제39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연기인생 17년차의 연기력을 입증 받은 바 있다.

 

영화 <한란>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하명미 감독은 “어려운 배역임에도 불구하고 김향기 배우가 함께 하자고 손을 잡아줘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모른다. <한란>의 주인공 ‘아진’이 겪는 험난한 여정을 통해 인간성을 끝까지 지키며 살아가는 강인한 드라마를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하명미 감독은 장편 데뷔작 영화 <그녀의 취미생활>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급지원상, 배우상(정이서 배우)으로 2관왕을 수상했다. 국내 뿐 아니라 상파울루국제영화제 신인감독상 부문 노미네이트, 런던동아시아영화제, 자카르타 필름위크 등에 초청되며 해외 영화제에서도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하명미 감독은 작품성 있고 밀도 있는 서사와 개성 있는 연출 스타일로 극적 긴장감을 가진 장르영화의 세계를 구축해가고 있다.

 

여섯 살 딸 ‘해생’ 역에는 치열한 오디션 결과 발탁된 아역배우 김민채(6세)가 엄마를 닮아 심지가 굳은 당찬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사 웬에버스튜디오는 제작진들과 함께 완성도 높은 영화로 제작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본격 영화화 작업에 돌입했다.

 

한편, 영화 <한란>은 올해 가을 크랭크인, 오는 2025년 개봉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Hyang-gi cast as lead in ‘Hanran’… “A work from which you can learn a lot”

 

Cranked this fall, scheduled for release in 2025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Whenever Studio, the film company that produced the movies <Shining Moment> and <Her Hobbies>, announced on the 11th, “We have casted actress Kim Hyang-gi as the lead role in the movie <Hanlan> and will begin full-scale movie production.”

 

The movie <Hanlan> is a period drama set in Jeju and tells the story of a mother and daughter's struggle to survive. Kim Hyang-gi, who was cast as her lead actress, is expected to play the role of 'Ajin', her mother in her 20s, and show the strength of the lives of Jeju women at the time.

 

Kim Hyang-gi said, “I thought it was a work that I could learn a lot from not only as an actor Kim Hyang-gi, but also as a person Kim Hyang-gi. As this is a work that I must feel responsible for, I will work hard to do it with a reverent heart. “I hope the power of the story felt in the scenario of ‘Hanlan’ can be conveyed well,” he said of his appearance.

 

Kim Hyang-gi rose to the ranks of 10 million actresses with her movie <Along with the Gods>, and she has shown solid and substantial acting by appearing in socially relevant movies such as <Witness> and <Child>. She won the Best Actress Award at the 39th Korean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s in 2019, the Best Actress Award at the 39th Golden Cinematography Awards in 2019, and the Best Supporting Actress Award at the 39th Blue Dragon Film Awards in 2018, proving her acting skills in the 17th year of her acting career. There is a bar.

 

Director Ha Myung-mi, who wrote and directed the movie <Hanran>, said, “Even though it was a difficult role, I can’t tell you how much strength it was for actor Kim Hyang-gi to join my hand and ask me to join him. “Through the difficult journey that ‘Ajin’, the main character of ‘Hanlan’, goes through, I will show a strong drama in which she lives while protecting her humanity to the end,” he said.

 

Director Ha Myung-mi won two awards at the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for her debut feature film, Her Hobbies, including the Distribution Support Award and the Actor Award (actor Jeong Yi-seo). Not only domestically, but also garnered a lot of attention at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being nominated for the Best New Director category at the Sao Paul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invited to the London East Asian Film Festival and Jakarta Film Week. Director Ha Myung-mi is building a world of genre films with dramatic tension through her artistic, dense narrative and unique directing style.

 

Child actress Kim Min-chae (6 years old), who was selected after a fierce audition to play the role of her six-year-old daughter ‘Haesaeng’, will show off her strong-willed and confident character, taking after her mother. Whenever Studio, a film company, announced its ambition to produce a high-quality film with the production team and began work on making it into a full-fledged film.

 

Meanwhile, the movie <Orchid> is scheduled to be released this fall and in 2025.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