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준혁 의원 ”尹 정부 굴종외교...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거부권 행사 촉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역사학자 출신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의원(경기 수원정)이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일본의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시도에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며, “일본을 향해 항의 한 마디 못하는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종외교”를 강하게 질타했다.

 

김준혁 의원은 ”우리 정부가 일본에 강력하게 항의해야 하고 다른 유네스코 회원국들에게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반대 이유를 명확하게 밝히며 등재를 막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금처럼 조건부 등재를 논의하겠다고 하는 것은 세계유산 등재를 그냥 인정해주겠다고 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 의원은 “윤석열 정부 들어 일본이 후쿠시마 핵오염수를 무단 방류하고 일제 강점기 가해 사실 희석 및 독도 영유권 주장 강화 내용이 담긴 교과서 제작, 라인 경영권 강탈 시도를 벌인 것도 모자라 최근엔 한반도 경제 침탈 주역 ‘시부사와 에이이치로’를 신권 1만 엔 지폐 모델로 등장시켰음에도 항의 한 마디 못하는 굴종외교를 지속하고 있다”고 날선 비판을 했다. 

 

그는 “일본이 오는 21일부터 인도 뉴델리에서 열리는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 니가타현에 있는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여부가 결정되는데 윤석열 정부가 이에 대해 별다른 메시지조차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도광산은 조선인 강제 노역이라는 우리의 아픈 역사가 서려 있는 곳인데 일본은 16~19세기 에도 막부 시대로 한정해 세계유산 등재 신청을 해 자신들의 부끄러운 과거를 숨기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일본의 의도를 미리 간파해 작년 2월 '일본 정부의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재신청 철회 및 일본 근대산업 시설 유네스코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켰다. 이어 지난 6월엔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ICOMOS가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 "조선인 강제노역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반영하라"며 “'등재보류'를 권고해 일본의 역사 왜곡 시도가 잘못된 것”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일본 정부를 향해) "유네스코가 세계유산 등재보류를 결정한 이유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우리나라 국민과 아시아인 전체를 농락하는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시도 자체를 철회해야 한다"며, “이것이 태평양 전쟁으로 무고하게 희생된 수많은 사람들에게 진정으로 사죄하는 길"이라 호소했다 

 

김준혁 의원은 "우리 정부는 일본이 강제징용을 포함한 사도광산의 전체 역사를 반영하면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논의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는 순진하거나 비굴하거나, 둘 중 하나일 것"이라 날선 비판을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시도는 '군함도 시즌2'라고 할 정도로 매우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5년 7월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군함도(하시마)의 세계유산 등재가 확정됐는데 당시에도 일본은 등재 신청을 하면서 평가 기간을 1910년 메이지시대까지로 한정했다.“며, ”당시 박근혜 정부는 ‘한국인 강제노역 사실을 반영해야 등재에 동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일본은 자신들의 ‘부끄러운 역사를 기록하고 희생자를 기리겠다"는 약속을 상기시켰다. 

 

그러나 당시에도 일본은 겉으로만 약속을 지키는 척했을 뿐 실제로는 사실을 왜곡하거나 자신들의 행동을 옹호하며 세계인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김 의원은 "일본 정부가 그 때도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에도 약속을 이행할 리 없다는 것은 명약관화하다"고 단언했다. 

 

그는 "일본이 강제징용을 포함한 사도광산의 전체 역사를 반영하면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논의에 응하겠다"고 할 것이 아니라 "일본 정부가 지난번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사도광산 유산 등재 신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일본에 강력하게 항의해야 하고 다른 유네스코 회원국들에게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반대 이유를 명확하게 밝히며 등재를 막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금처럼 조건부 등재를 논의하겠다고 하는 것은 세계유산 등재를 그냥 인정해주겠다고 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준혁  의원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한일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좋으나 그것은 일본이 자신들의 과거를 진심으로 반성하고 우리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 이후에 가능한 것"이라며, "일본이 자기들의 부끄러운 과거를 감추고 우리의 슬픈 역사를 지우기에 몰두한다면 당당하게 'No'라고 말할 수 있는 대한민국이 돼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Jun-hyeok: “Yoon government’s submissive diplomacy… Urges Japan to exercise its right to veto the registration of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Site” Sado Mine, a place with a painful history of forced labor of Koreans… Must proudly say ‘No’ On the 11th, Democratic Party of Korea Rep. Kim Jun-hyeok (Suwon, Gyeonggi Province), a historian,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and strongly criticized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submissive diplomacy toward Japan that cannot even utter a word of protest to Japan.” Rep. Kim sharply criticized, “Since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came to power, Japan has illegally discharged contaminated water from Fukushima, produced textbooks that dilute the facts of Japan’s colonial rule and strengthen its claim to Dokdo, attempted to seize Line’s management rights, and recently featured Eiichiro Shibusawa, a key figure in the economic invasion of the Korean Peninsula, as the model for the new 10,000 yen bill, but they are continuing their submissive diplomacy without even a word of protest.” He pointed out, “Japan will decide whether to register the Sado Mine in Niigata Prefecture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at the 46th World Heritage Committee held in New Delhi, India, starting on the 21st, but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has not even sent a specific message about it.” He continued, “The Sado Mine is a place where our painful history of forced labor of Koreans is embedded, but Japan is trying to hide its shameful past by limiting its application for World Heritage Site registration to the Edo period from the 16th to 19th centuries.” Democratic Party lawmakers anticipated Japan’s intentions and passed a resolution in February of last year in the National Assembly urging the Japanese government to withdraw its reapplication for the Sado Mine World Heritage Site designation and to implement UNESCO’s recommendations for Japan’s modern industrial facilities. Then, in June of this year, UNESCO’s advisory body ICOMOS recommended that the Sado Mine be “represented in its entirety, including the forced labor of Koreans,” and pointed out that Japan’s attempt to distort history was wrong. Rep. Kim appealed (towards the Japanese government) saying, "UNESCO should seriously take the reason for its decision to suspend the World Heritage listing and withdraw the very attempt to list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site, which is making a mockery of our people and all Asians," and "This is the only way to truly apologize to the countless innocent victims of the Pacific War." Rep. Kim Jun-hyeok sharply criticized, saying, "Our government is maintaining its position that it will respond to discussions on listing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site if Japan reflects the entire history of Sado Mine, including forced labor," and "This is either naive or cowardly, one of the two." He pointed out, "This attempt to list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site is very similar to 'Season 2 of Gunkanjima.'" Rep. Kim said, "In July 2015, the 39th World Heritage Committee confirmed the listing of Gunkanjima (Hashima) as a World Heritage site, but at that time, Japan applied for the listing and set the evaluation period to 1910, the Meiji period. “It was limited,” he said, adding, “At that time, the Park Geun-hye government stated its position that it would ‘agree to registration only if the facts of forced labor of Koreans were reflected,’ and Japan reminded them of its promise to ‘record its shameful history and honor the victims.’ However, even at that time, Japan only pretended to keep its promise on the outside, but in reality, it distorted the facts or defended its own actions, and did not keep its promise to the people of the world. Rep. Kim asserted, “Since the Japanese government did not properly fulfill its promise then, it is clear that it will not keep its promise this time either.” He strongly urged, “Instead of saying, ‘If Japan reflects the entire history of the Sado Mine, including forced labor, we will participate in discussions on registering the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Site,’ we should clearly state our position that, ‘Since the Japanese government did not properly fulfill its promise last time, we cannot accept this application for registration of the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Site.’” He added, “Our government should strongly protest to Japan, clearly explain to other UNESCO member states the reasons for opposing the registration of the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Site, and make every diplomatic effort to block the registration.” He also strongly criticized, saying, "Talking about conditional registration like now is no different from saying that we will just acknowledge the World Heritage registration." Rep. Kim Jun-hyeok said, "It is good that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the People Power Party are making efforts to restore Korea-Japan relations, but that is only possible after Japan sincerely reflects on its past and makes a sincere apology to us," and strongly argued, "If Japan is obsessed with hiding its shameful past and erasing our sad history, South Korea must become a country that can confidently say 'No.'"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