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LGU+, 전북 익산 수재민 구호소에 휴대폰 배터리 충전차량 제공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유플러스는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전북 익산시에 마련된 재난 대피 구호소에 ‘휴대폰 배터리 충전 차량’을 보냈다고 11일 밝혔다.

 

익산시에는 지난 9일부터 내린 집중호우 피해로 수재민이 발생해 익산성북초등학교, 망성초등학교에 대피소가 차려졌으며, 외국인 노동자 등 70여명이 보호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전날 저녁부터 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해 구호소 내 수재민들에게 휴대폰 보조배터리를 제공했다.

 

배터리 충전차는 재난 구호현장을 신속 지원하기 위해 LG유플러스가 제작한 전용 차량이다. 최대 68대의 휴대폰 배터리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으며, 모바일 라우터를 장착해 무료 와이파이(WiFi)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동형 TV(LG 스탠바이미 GO)로 실시간 재난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수해 구호작업이 마무리될 때까지 배터리 충전차량을 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이홍렬 LG유플러스 ESG추진실장은 “갑작스러운 폭우에 생활의 터전을 잃은 수재민들이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고 빠르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GU+ provides mobile phone battery charging vehicles to help flood victims in Iksan, Jeollabuk-do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LG U+ announced on the 11th that it had sent a ‘mobile phone battery charging vehicle’ to a disaster evacuation relief center in Iksan, Jeollabuk-do, which suffered flood damage due to heavy rain.

 

In Iksan City, flood victims occurred due to heavy rain that began on the 9th, and shelters were set up at Iksan Seongbuk Elementary School and Mangseong Elementary School, and about 70 people, including foreign workers, are being protected.

 

LG U+ has been working with the Korean Red Cross since the previous evening to provide cell phone auxiliary batteries to flood victims at relief centers.

 

The battery charging vehicle is a special vehicle manufactured by LG U+ to quickly support disaster relief sites. It can charge the batteries of up to 68 mobile phones simultaneously, and is equipped with a mobile router to provide free WiFi service. You can watch real-time disaster broadcasts on a mobile TV (LG StandbyMe GO).

 

LG U+ plans to deploy battery charging vehicles on site until flood relief work is completed.

 

Lee Hong-ryeol, head of LG U+'s ESG Promotion Department, said, “We will actively support flood victims who lost their homes due to sudden heavy rain to alleviate some of their pain and allow them to quickly return to their daily liv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