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민주당 전당대회, 사실상 이재명 대표 재추대 대관식"

임국정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7.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이번 민주당 전당대회는 사실상 이재명 대표 재추대를 위한 대관식으로 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연임을 위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뻔히 예상된 일이라 놀랍지는 않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연임에 도전한다고 선언했다. 그는 특히 "단언컨대 먹고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라며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 '먹사니즘'이 바로 유일한 이데올로기여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국회를 탄핵과 정쟁의 아수라판으로 만들어놓고 나서 공허한 먹사니즘 선언을 하니 국민 우롱도 유분수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포퓰리즘을 재포장한 이 말의 진정성을 믿을 국민은 별로 없을 것"이라며 "이 전 대표가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은 진심 어린 국민들이 먹고사는 문제보다 오로지 선심성 정책을 통한 선동과 본인의 사법 리스크 방탄을 위한 정쟁에 몰두하는 모습이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곽상언 의원이 이 전 대표 수사 검사 중 박상용 검사의 탄핵소추안 법사위 회부에 대해 근거가 부족하다며 (탄핵안 표결에서) 기권하자, '친명'(친 이재명) 당원들이 곽 의원의 장인인 노무현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비난했다고 한다"라며 "지금 민주당을 보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살아 돌아온다고 하더라도 친명 당원들의 등쌀에 못 이겨 쫓겨나지 않을까 생각된다"라고 집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가 정말 국민 먹고사는 문제 해결에 진심이라면 정쟁적 입법 폭주, 검사 탄핵, 대통령 탄핵 시도부터 중단 선언하고, 민생 현안 해결을 위한 정부 여당과의 건전한 정책 경쟁과 협력에 나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추경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당대회 #출마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o Kyung-ho "The Democratic Party National Convention is, in effect, a coronation ceremony for the re-election of Representative Lee Jae-myung."

“Turns the National Assembly into a shambles of impeachment and political strife and declares empty ‘muksanism’… making a fool of the people is also a waste of money.”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People Power Party floor leader Choo Kyung-ho said on the 11th, “This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is in fact heading towards a coronation ceremony for the re-election of Representative Lee Jae-myung.”

 

On this day, floor leader Choo attended the party's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meeting held at the central party headquarters in Yeouido, Seoul, and said, "Former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eong declared his candidacy for a second term as party leader. It was clearly expected, so it is not surprising."

 

Previously, former leader Lee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10th and declared that he would run for a second term as party leader. In particular, he said, “I can say without a doubt that there is nothing more important than the problem of making a living,” and asserted, “Solving the people’s problems of making a living, ‘eating and living,’ should be the only ideology.”

 

In relation to this, floor leader Choo criticized, “After turning the National Assembly into a shambles of impeachment and political strife, you are making an empty declaration of muksanism. Isn’t fooling the public just a waste of money?” He said, “Not many people will believe the sincerity of these words that have repackaged populism,” and added, “What former Representative Lee has shown so far is only incitement through benevolent policies rather than the problems of sincere people making a living, and his own judicial risk.” He pointed out, “This is because he seemed to be immersed in political struggle for .”

 

He continued, "When Democratic Party lawmaker Kwak Sang-eon abstained (from voting on the impeachment bill), saying there was insufficient evidence to refer the impeachment bill by Park Sang-yong, one of the prosecutors investigating former representative Lee, to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pro-Myung' (pro-Lee Jae-myung) party members even protested, including Rep. Kwak's father-in-law, President Roh Moo-hyun. He said, “Looking at the Democratic Party now, I think that even if Presidents Kim Dae-jung and Roh Moo-hyun come back alive, they will be kicked out because of the pressure from pro-Myung party members.”

 

At the same time, he said, “If former Representative Lee is truly serious about solving the problems of making a living for the people, I hope he will announce an end to the politically charged legislative rush, impeachment of prosecutors, and attempts to impeach the president, and engage in healthy policy competition and cooperation with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to resolve issues related to the people’s livelihood.” added.

 

redsummer@kakao.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