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영그룹, 저출산 문제해결 공로 대통령 표창 수상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출산한 직원에게 자녀 1인당 출산장려금 1억 원을 지급하며 저출산 문제해결에 신호탄을 쏘아올린 부영그룹이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11일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서울 웨스턴조선 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희범 부영그룹 회장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희범 부영그룹 회장은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감사한 말씀을 드린다”며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출산장려금 지급을 결정한 이중근 회장님의 뜻처럼 부영그룹이 마중물이 되어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인 인구감소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부영그룹은 우리나라의 초저출산율에 따른 경제생산 인구수 감소, 국가안전 보장과 질서유지를 위한 국방 인력 절대 부족 등 국가소멸의 위기를 우려해 출산한 임직원 66명의 자녀 70명에게 1인당 1억 원(다둥이 2억 원, 연년생 2억 원)씩 총 70억 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정책 소통 플랫폼 ‘국민생각함’을 통해 부영그룹의 출산장려금 지급 사례처럼 정부도 출산지원금 1억 원을 지원해 준다면 출산에 동기부여가 되는가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참여 인원 1만3640명 중 62.6%인 8536명이 자녀 출산에 ‘동기부여가 된다’고 답하는 등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해내기도 했다.

 

이 밖에도 부영그룹은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기 위해 직원들에게 생애주기별 복지제도를 선보이고 있다. 직원 자녀 1인당 1억 원 지급을 비롯해 주택 할인, 자녀 학자금 전액 지원, 직계가족 의료비 지원, 자녀수당 지급 등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ooyoung Group receives presidential commendation for solving low birth rate problem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Booyoung Group, which paid 100 million won per child in childbirth incentives to employees who gave birth, thereby taking the lead in solving the low birth rate problem, received a presidential commendation.

 

At the 13th Population Day celebration event hos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t the Western Chosun Hotel in Seoul on the 11th, Booyoung Group Chairman Lee Hee-beom received a presidential commendation from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Cho Gyu-hong for his efforts to solve the low birth rate problem.

 

Lee Hee-beom, Chairman of Booyoung Group, said, “I am grateful to have received such a large award.” He added, “Just as Chairman Lee Jung-geun decided to provide birth incentives to solve the problem of low birth rate, Booyoung Group will serve as a priming force and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our society through the voluntary participation of companies.” “I hope that the biggest problem, population decline, is resolved quickly,” he said.

 

Booyoung Group, concerned about the risk of national extinction due to the decline in economic production due to Korea's ultra-low birth rate and the absolute shortage of defense manpower to ensure national security and maintain order, paid 100 million won per person (multiple children) to the 70 children of 66 executives and employees who gave birth. A total of 7 billion won in maternity incentives was paid (200 million won per year, 200 million won per year).

 

As a result of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conducting a survey through the policy communication platform 'People's Thought' on whether the government would be motivated to give birth if the government provided 100 million won in childbirth subsidies, as in the case of Booyoung Group's payment of childbirth incentives, the total number of participants was 1. It also produced meaningful results, with 8,536 people, or 62.6% of 3,640 people, responding that they were ‘motivated’ to have children.

 

In addition, Booyoung Group is offering life cycle-specific welfare systems to employees to support work-family balance. This includes payment of 100 million won per employee's child, housing discount, full support for children's school fees, support for medical expenses for immediate family, and child allowanc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