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제12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1차 라인업 공개..기대감 급증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 ‘제12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1차 라인업 공개 <사진ㅊ풀처=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조직위원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제12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이 1차 라인업과 티켓 오픈을 알리며 화려한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11일 “오는 8월 23일부터 9월 1일까지 10일간 부산 전역에서 분산 개최하는 ‘제12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이하 ‘부코페’)이 더욱 풍성해진 라인업으로 시민들을 만난다”고 밝혔다.

 

11일 공개된 국내 공연팀 1차 라인업에는 ‘개그콘서트 with 부코페’, ‘숏별클럽’, ‘쇼그맨’, ‘만담어셈블@부코페’, ‘서울코미디올스타스’가 이름을 올렸다. 5개 팀은 이번 ‘부코페’만을 위해 더욱 풍성한 공연들을 준비했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먼저 대한민국 방송 유일무이 공개 코미디인 ‘개그콘서트 with 부코페’는 TV와 스마트폰으로 보던 공연을 현장에서 관람하며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코미디를 선보인다.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내용을 비롯해 생동감 넘치는 공개 코미디의 현장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코미디 어벤져스들이 의기투합한 ‘숏별클럽’은 믿고 보는 ‘숏박스’와 2023년을 지배했던 현실 코미디의 대가 ‘별놈들’의 나선욱, 황인심, 장영화 그리고 “너 T야?”를 외치게 만든 ‘폭스클럽’의 주역 김지유, 한지원, 허미진 등이 모여 코미디의 진수를 선보일 전망이다.

 

공개 코미디 경력만 합쳐서 100년인 ‘쇼그맨’은 박성호, 김원효, 김재욱, 정범균, 이종훈이 이끌어가며 준비된 개그쇼에 빵빵 터지는 애드리브쇼와 고품격 마술쇼, 개가수와 함께하는 뮤직쇼까지 대한민국 최고의 개그맨들이 만드는 최고의 쇼가 펼쳐질 예정이다.

 

1초 매진의 신화를 이어갈 메타 코미디의 만담 공연인 ‘만담어셈블@부코페’는 곽범, 이창호, 강현석, 이재율 등 두 명의 콤비가 소도구 없이 마이크만 하나를 두고 대화를 통해 웃음을 제공하는 코미디 장르로 작년에 이어 올해에는 또 어떤 스토리로 관객들을 울고 웃길지 궁금해진다.

 

마지막으로 오직 입담 하나로만 웃기는 코미디 장르인 ‘서울코미디올스타스’는 김동하, 대니초, 김주환, 송하빈, 김태현의 출연으로 대한민국에서 제일 핫한 코미디로 각광받고 있다. 서울에서는 연일 매진 기록 중인 ‘서울코미디올스타스’ 공연은 소재의 제한이 없는 19금 장르로 일상, 정치, 성 등 모든 소재를 다루고 있다. 코미디가 세련되고 섹시하다는 걸 보여줄 수 있고 어떤 상상을 하건 그 이상을 보여주는 반전 넘치는 공연이다.

 

1차 라인업 공개와 함께 예비 관객들의 예매 욕구를 정조준하고 있는 제12회 ‘부코페’는 지난해보다 더욱 강력해진 웃음으로 돌아온다. 전 연령층을 만족시킬 폭넓은 개그와 다채로운 재미, 그리고 웃음으로 중무장한 제12회 ‘부코페’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뜨거워지고 있다.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제12회 ‘부코페’ 티켓 판매를 시작, 지난해에 이어 빠른 매진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12th Busan International Comedy Festival (BICF)’, 1st lineup revealed...expectations soaring

 

Held throughout Busan for 10 days from August 23rd to September 1st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12th Busan International Comedy Festival (BICF) announced the start of a spectacular festival by announcing the first lineup and ticket opening.

 

The Busan International Comedy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said on the 11th, “The 12th Busan International Comedy Festival (BICF) (hereinafter referred to as ‘Bukofe’), which will be held distributed throughout Busan for 10 days from August 23 to September 1, will be held even further. “We meet citizens with an enriched lineup,” he said.

 

The first lineup of domestic performance teams released on the 11th included ‘Gag Concert with Bukope’, ‘Short Star Club’, ‘Shogman’, ‘Manga Assemble@Bukope’, and ‘Seoul Comedy All Stars’. The five teams are said to have prepared richer performances just for this ‘Bukope’, drawing attention.

 

First, ‘Gag Concert with Bukope’, the only open comedy broadcast on Korean television, presents comedy that can be enjoyed even more fun by watching the performance on TV and smartphone. You can feel the real sense of lively public comedy, including new content that was not seen on broadcast.

 

'Short Star Club', where the comedy Avengers come together, features the trustworthy 'Short Box' and the masters of realistic comedy that dominated 2023, Ra Seon-wook, Hwang In-shim, and Jang Young-hwa of 'Star Guys' and "Are You T?" Kim Ji-yu, Han Ji-won, and Heo Mi-jin, the main characters of 'Fox Club', are expected to come together and present the essence of comedy.

 

'Shogman', which has a combined 100 years of public comedy experience, is a comedy show led by Park Seong-ho, Kim Won-hyo, Kim Jae-wook, Jeong Beom-gyun, and Lee Jong-hoon, as well as a popping ad-lib show, a high-class magic show, and a music show with singers. It is the best show created by Korea's best comedians. A show is scheduled to unfold.

 

'Manga Assemble@Bukope', a meta-comedy comic performance that will continue the legend of selling out in one second, is a comedy genre in which two duos, including Beom Kwak, Chang-ho Lee, Hyun-seok Kang, and Jae-yul Lee, provide laughter through conversation with only a microphone and no props. Following last year, I am curious about what kind of story will make the audience cry and laugh this year.

 

Lastly, ‘Seoul Comedy All Stars’, a comedy genre that makes people laugh only with their wit, is spotlighted as the hottest comedy in Korea with the appearances of Kim Dong-ha, Danny Cho, Kim Joo-hwan, Song Ha-bin, and Kim Tae-hyun. The ‘Seoul Comedy All Stars’ performance, which is sold out every day in Seoul, is a 19+ genre with no restrictions on the subject matter, and covers all subjects including daily life, politics, and sex. It is a performance full of twists and turns that shows that comedy is sophisticated and sexy, and goes beyond anything you might imagine.

 

With the release of the first lineup, the 12th ‘Bukope’, which is targeting the desire of prospective audiences to reserve tickets, returns with even more laughter than last year. Interest in the 12th ‘Bukope’ is growing day by day, armed with a wide range of gags, colorful fun, and laughter that will satisfy all age groups.

 

Ticket sales for the 12th ‘Bukope’ have begun through Interpark Ticket, and sales are expected to continue as quickly as last year.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