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나경원 "원희룡, '저 사람 막으려' 나와..한동훈 꺾을 후보에 힘 보태야"

임국정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 나경원(왼쪽), 원희룡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투게더포럼에서 스쳐 지나가고 있다. 2024.07.11.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11일 "'결승 후보는 나경원'이 확실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조금이나마 한동훈 후보를 꺾을 수 있는 후보에게 힘을 보태는 것이 옳다"라고 밝혔다.

 

나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출마 자체만으로도 '당무 개입' 프레임을 소환하는 원희룡 후보는 양자대결에서 확장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전당대회 초반, 원 후보 측에서 흘러나왔던 '(자신과 원 후보 간) 연대설'은 매우 무례하고 구태한 '세몰이 정치'의 전형이었다"라며 "그래서 저는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말씀드렸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만약 지금도 연대설을 지지하는 분들이라면 이쯤에서 원 후보가 저를 지지하고 물러나야 된다고 말씀하셔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 후보는 사실상 '내가 하려고'라기보다는, '저 사람 막으려고' 당 대표 선거에 나온 후보에 가깝다"라며 "나경원 대 한동훈, 한동훈 대 나경원으로 점차 구도가 굳어져 갈 것이다. 그것이 바람직한 전당대회 모습이기도 하다"라고 썼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전당대회 #나경원 #원희룡 #한동훈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 Kyung-won, "Won Hee-ryong, come out to 'stop that guy'... I need to give my strength to the candidate who can defeat Han Dong-hoon."

“Won Hee-ryong, just by running for office, the frame of ‘interference in party affairs’ is summoned… The structure of Na Kyung-won vs. Han Dong-hoon will also solidify.”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Candidate Na Kyung-won, who is running for the party representative primary at the '7/23 People Power National Convention', said on the 11th, "It is becoming clear that the final candidate will be Na Kyung-won," and "there is a small chance that he can defeat candidate Han Dong-hoon." “It is right to give strength to the candidate,” he said.

 

Candidate Na claimed on his Facebook page on this day, “Candidate Won Hee-ryong, who summons the frame of ‘interference in party affairs’ just by running for office, is bound to have poor scalability in the bilateral confrontation.”

 

He said, "At the beginning of the national convention, the 'alliance talk' (between himself and Candidate Won) that was coming out from Candidate Won's side was a very rude and old-fashioned example of 'Semolina politics,'" and "So I said it was not worth thinking about." wrote it down

 

He pointed out, “If people are still supporting the solidarity theory, shouldn’t they say at this point that Candidate Won should support me and step down?”

 

He continued, "Candidate Won is in fact closer to the candidate who ran for the party leadership election 'to stop that person' rather than 'I will do it'," and added, "The structure will gradually solidify into Na Kyung-won vs. Han Dong-hoon, and Han Dong-hoon vs. Na Kyung-won. That is the desirable national convention. “It is also an appearance,” he wrote.

 

redsummer@kakao.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