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진천종박물관, 올해 상반기 관람객 2만 622명...전년 比 33% 증가

김봉수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1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진천군은 올해 상반기 진천종박물관을 찾은 관람객 수가 총 2만 622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동기 대비 약 33%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기준 1만 5천506명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로 하루 평균 130여 명이 방문한 셈이다.

 

군은 최근 초평호 미르 309 출렁다리 개통, 농다리 스토리움 개관 등으로 진천을 찾는 발걸음이 늘어남에 따라 지역 대표 문화시설을 방문하는 방문객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종박물관에서 실시한 관람객 인식 조사에 따르면, 올해는 충북 지역 관람객이 주로 찾던 예년과 달리 수도권 거주 관람객이 전체 관람객의 5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지난해부터 민선 8기 생생88군민만족 공약 사항으로 시행한 진천 문화시설 무료입장과 진천종박물관-생거판화미술관 통합관람권 발행으로 이용자 편익을 높인 부분도 방문객 증가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본격적인 휴가철과 가을 여행 시즌을 지나면 올해 총관람객은 지난해 3만여 명 방문 숫자를 거뜬히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개관 20년을 맞이하는 진천종박물관이 전시실 전면 개편 사업을 통해 기존 나열식·일차원적 전시 환경에서 체험·실감형으로 완전히 새롭게 탈바꿈을 준비하고 있어 박물관을 찾는 방문객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근환 문화관광과장은 “국내 유일의 종 전문 박물관인 진천종박물관을 찾는 방문객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어 새로운 콘텐츠 발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종박물관을 통해 진천을 찾는 분들에게 진천의 매력을 알리는 것은 물론 자연스러운 재방문으로 이어질 수 있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incheon Bell Museum, 20,622 visitor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33%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bongsu kim reporter

 

In Jincheon-gun, the total number of visitors to the Jincheon Bell Museum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was 20,622, an increase of about 33%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is figure far surpasses the 15,506 people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meaning that an average of 130 people visited per day.

 

The county analyzes that as the number of visitors to Jincheon has increased due to the recent opening of Chopyeong Lake Mir 309 Suspension Bridge and Nongdari Storyum, the number of visitors to representative local cultural facilities has also increased.

 

According to a visitor perception survey conducted by the Bell Museum, this year, unlike previous years when visitors mainly came from North Chungcheong Province, visitors living in the metropolitan area accounted for 56% of the total visitors.

 

In addition, it is believed that the increase in user convenience through free admission to Jincheon cultural facilities and the issuance of integrated admission tickets for the Jincheon Bell Museum and Sanger Print Art Museum, implemented as part of the public satisfaction pledge of the 8th popular election since last year, may have had an impact on the increase in visitors.

 

After the full-fledged vacation season and fall travel season, the total number of visitors this year is expected to easily surpass last year's number of 30,000 visitors.

 

In addition, the Jincheonjong Museum, which is celebrating its 20th anniversary, is preparing to completely transform from the existing list-based and one-dimensional exhibition environment to an experiential and realistic exhibition environment through a complete exhibition hall reorganization project, which will provide unique enjoyment to visitors to the museum. .

 

Park Geun-hwan, head of the Culture and Tourism Department, said, “The number of visitors to the Jincheon Bell Museum, the only museum specializing in bells in Korea, is increasing, so we are doing our best to discover new content.” He added, “The goal is to promote the charms of Jincheon to those who visit Jincheon through the Bell Museum.” “Of course, we will do our best to naturally lead to repeat visits,” h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