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T, 중소 협력사와 ‘5G 시대’ 함께 걷는다

김성열 기자 l 기사입력 2018-11-20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김성열 기자= KT가 열흘 앞으로 다가온 5G 시대를 맞아 중소 협력사들과 더불어 ‘5G 생태계’ 조성방안을 논의하고, ‘5G 중심의 동반성장계획’을 발표하는 행사를 열었다. KT는 미래사업과 글로벌 분야에서 중소·벤처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KTsms 2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18년도 파트너스 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황창규 회장,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 경영기획부문장 김인회 사장을 비롯한 KT 임직원과 권기홍 위원장을 포함한 동반성장위원회 관계자, 170여개 협력사 임직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투자방향 및 동반성장 추진계획’을 발표해 협력사들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공동 개척하고, 5G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발표 후에는 ‘임금격차 해소운동’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KT-동반성장위원회-이루온(기술 분야 대표 협력사)-하이테크(인프라구축 분야 대표 협력사)가 함께했다.

 

KT의 동반성장 추진계획에 따르면 우선 사업 초기부터 국내 중소기업과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5G 생태계 조성에 적극 앞장선다. 중소·벤처기업의 혁신기술 개발 편의성 극대화를 위해 플랫폼을 전면 개방하고, 성장 정체에 빠진 중소·벤처기업들이 해외시장에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KT는 중소 협력사를 위해 복지 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채용박람회 개최 지원, 성과공유제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 제공, 핵심사업 협의체 확대와 함께 총 10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 대출 지원을 시행할 방침이다.

 

협업 체계도 기존의 모바일-인터넷-TV 중심에서 사업 전 분야로 확대된다. 기존에는 주력사업에서 물자, 공사, 소프트웨어 개발, 용역 등 5개 분야를 중심으로 협업이 이뤄졌다면 앞으로는 스타트업, 신사업, 비즈(Biz)사업, 글로벌 등 10개 분야 사업 중심으로 재편된다. 역할에서도 단순한 물자 조달에서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고 성장하는 관계로 발전할 예정이다.

 

또한, KT는 별도 공간에서 미래사업·오픈이노베이션·B2B 경쟁력강화·글로벌진출 성공 4개 주제로 우수 협력사들의 기술을 전시했다. 미래사업에서는 KT가 국내 중계기 3사(기산·솔리드·에프알텍)와 함께 개발한 5G 중계기가 소개됐으며, 오픈이노베이션에서는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링크플로우)가 전시됐다.

 

B2B 경쟁력강화에서는 보급형 EPC(이루온)를, 글로벌진출 성공에서는 KT가 4개 협력사(유비쿼스·머큐리·이루온·가산)와 협업해 이집트에 수출한 기가 솔루션을 각각 선보였다.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시간도 있었다. KT는 ‘5G 유스케이스 설명회’를 통해 협력사와 함께 5G 서비스를 개발한 사례를 소개하고, 5G 유스케이스 발굴 프로세스와 5G 오픈랩 이용에 대해 안내했다. ‘글로벌사업 협의체’에서는 KT가 올해 글로벌에서 거둔 주요 성과와 함께 내년 사업방향을 공유했다.

 

황 회장은 “KT는 12월 1일 시작하는 5G 상용화 서비스를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결정적 기회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중소 파트너사들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5G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