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반기문, “사회와 공존·공생하는 기업시민 정신, 기업들이 함께 추구해야 할 가치”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0-12-08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영재 기자=포스코가 8일 ‘2020 기업시민 포스코 컬처데이(Culture Day)’를 개최했다고 포스코가 8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진행한 이번 행사는 특별강연, 기업시민 연구성과 공유, 소셜챌린지, 토크콘서트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했으며, 그룹 임직원 1만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이날 특별강연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와 기업시민 포스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진행했다.

 

▲ 8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0 기업시민 포스코 컬처데이'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와 기업시민 포스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C) 포스코 제공


반 전 총장은 “포스코가 추진하고 있는 기업시민 행보는 남들보다 한발 앞선 결정으로 기업경영의 큰 모범이 될 수 있다”며, “공감과 배려를 덕목으로 우리 사회의 이해관계자들과 공존, 공생하는 세계시민의 의미가 포스코의 기업시민과 맞닿아 있다”고 강조하면서 기업이 경제적 이익을 넘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포스코의 기업시민 정신이야말로 모든 기업들이 함께 추구해야 할 가치라고 제시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은 재임 당시 주도적으로 추진한 파리기후협약과 UN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지속가능발전목표)에 대해 설명하며, 포스코가 탄소중립에도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있으며, 우리 기업들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을 통해 공동의 가치를 창출하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도 말했다.

 

또한 포스코는 지난 2018년 7월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선포 후 경영·경제·사회학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실시한 기업시민 경영에 대한 연구활동의 성과가 담긴 ‘기업시민, 미래 경영을 그리다’책을 공개했다. 이 책은 곽수근 서울대 명예교수, 송호근 포스텍 석좌교수, 문형구 고려대 명예교수를 포함해 국내외 경영학과 사회학계 석학 총 19명이 참여해 기업시민 기본 개념부터 기업시민경영이 ESG와 디지털 등 급변하는 시대에 어떤 의미를 주는지, 기업시민을 어떻게 접목하여 실천해 나가야 하는지에 대해 학술적으로 접근했다.

 

총 3부로 구성된 이 책은 1부에서는 기업시민을 비즈니스와 연계하여 전략적인 차원에서 조망하고, 2부에서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사회구성원으로서의 기업의 역할과 주요 활동을 다뤘다. 3부에서는 기업시민활동의 주체이자 객체인 조직 구성원들을 위한 바람직한 조직문화를 담았다.

 

이날 책의 필자로 참여한 교수진은 좌담회를 통해 기업시민은 21세기 경영의 새로운 좌표로서 국내의 많은 기업들이 함께 동참하여 변화를 만들어낼 충분한 가치를 갖고 있다고 평가하고, 내년에는 다양한 유관 학회들과 함께 공론화 작업을 지속하며 타 기업 및 기관과도 기업시민을 공유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회장은 강평을 통해 “임직원들이 작은 일에도 기업시민의 정신을 담아, 정성스럽게 실천하는 자세가 몸에 배이도록 해서, 포스코가 기업시민이라는 경영이념을 추진하더니 정말 변했구나 라고 느껴질 수 있도록 기업시민 실천 문화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진 파트너들과 연대를 통해 한층 다양한 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하기 위한 ‘기업시민 소셜 챌린지’도 진행됐다. 기업시민 소셜 챌린지는 친환경·저탄소 트렌드에 부합한 사회적 기업들과 포스코그룹의 사업역량을 결합한 다양한 아이디어 136건을 심사해 이날 결과를 발표했다. 최종 선정된 3가지 사업은 포스코건설과 함께 협동조합형 사회주택 모델을 개발하는 사업, 포스코의 슬래그와 아모레의 플라스틱을 활용한 건설자재인‘슬래스틱’제조사업, 버려진 굴패각을 활용해 바다숲을 조성하는 사업 등이다.

 

이밖에도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에게 기업시민 실천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고 미래상을 구현할 수 있도록 전문가와 함께하는‘기업시민으로 실천하는 미래’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도 진행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Ban Ki-moon, “Corporate citizenship that coexists and coexists with society, values that companies must pursue together”


On the 8th, '2020 Corporate Citizen POSCO Culture Day' held… Opening a forum for public debate to share corporate citizenship values and enhance practical skills


Special lecture by the former president of Ban, sharing research results on corporate citizenship management, presentation of results of eco-friendly business contests for social enterprises, talk concerts with experts, etc.


Chairman Jeong-Woo Choi “We will cultivate an organizational culture that practices corporate citizenship even in small things... so that you can feel the changed true appearance of POSCO”


Published a book titled “Corporate Citizens, Drawing Future Management,” containing the results of corporate citizenship research for three years in business, economics, and sociology.


【Break News 】Reporter Park Young-jae = POSCO held the “2020 Corporate Citizen POSCO Culture Day” on the 8th.

 

This event, which was held in compliance with social distancing due to Corona 19, consisted of programs such as special lectures, sharing of corporate citizen research results, social challenges, and talk concerts, and more than 10,000 employees of the group attended online.

 

On this day, the special lecture was held by Ban Ki-moon, former Secretary-General of the United Nations, on the theme of "The sustainable future of companies and the direction that POSCO, a corporate citizen, should go forward".

 

Ban said, “The corporate citizenship that POSCO is pursuing can be a great example of corporate management by making a decision one step ahead of others,” and said, “With the virtue of empathy and consideration, a world that coexists and coexists with the stakeholders He emphasized that the meaning of citizenship is in contact with POSCO's corporate citizenship,” and suggested that POSCO's corporate citizenship spirit of creating a better world beyond economic benefits is the value that all companies should pursue together.

 

Following that, Mr. Ban explained the Paris Climate Convention and the UN 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which he led while he was in office, and POSCO is actively responding to carbon neutrality. He also said that efforts should be devoted to creating common values through cooperation with others.

 

In addition, after proclaiming corporate citizenship as the management philosophy in July 2018, POSCO released the book'Corporate Citizen, Drawing the Future Management', which contains the results of research activities on corporate citizenship management conducted in various fields such as business, economics, and sociology. did. In this book, a total of 19 scholars from domestic and overseas business departments, including Soo-geun Kwak, an emeritus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geun Song, an honorary professor at POSTECH, and Hyung-gu Moon, an emeritus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participated in this book. In addition, I approached academically on how to incorporate and practice corporate citizenship.

 

Consisting of three parts, the first part deals with corporate citizenship in connection with business, from a strategic level, and the second part deals with the role and major activities of a company as a member of society for a sustainable society. Part 3 contains a desirable organizational culture for the members of the organization, the subject and object of corporate citizenship activities.

 

Through a discussion meeting, the faculty who participated as the author of the book evaluated that corporate citizens are the new coordinates of 21st century management and have sufficient value to make changes by joining many domestic companies together. Next year, it will be publicized with various related academic societies. He emphasized that the work should be continued and activities to share corporate citizenship with other companies and institutions should be carried out continuously.

 

In a critique, Chairman Jeong-Woo Choi said, “In order for employees to embody the spirit of corporate citizenship in small matters and practice carefully, POSCO promotes the management philosophy of corporate citizenship, so that it can be felt that it has really changed. We will build a culture of practice.”

 

The “Corporate Citizen Social Challenge” was also held to create a more diverse social impact through solidarity with partners with new ideas. The Corporate Citizen Social Challenge presented the results of the day by examining 136 various ideas that combine the business capabilities of POSCO Group with social enterprises that meet the eco-friendly and low-carbon trends. The three projects that were finally selected were the project to develop a cooperative social housing model with POSCO E&C, the construction material'slastic' manufacturing project using POSCO's slag and Amore's plastic, and the sea forest using abandoned oyster shells. Business, etc.

 

In addition, a talk concert was held on the theme of “The Future to Practice as a Corporate Citizen” with experts so that POSCO Group employees can be presented with the right direction to practice corporate citizenship and realize their future visi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