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韓, 국가 부도위험 2008년 이후 최저..신흥국 중 가장 낮아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우리나라의 국가 부도 위험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채(외평채 5년물 기준)에 대한 CDS(Credit Default Swap, 신용부도스왑) 프리미엄이 이달 5일(뉴욕장 기준) 19bp(1bp=0.01%p)를 기록하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CDS 프리미엄은 채권 부도시 원금회수를 보장받는 대가로 채권보유자가 원금보장자에게 지급하는 수수료로서, 채권 부도 위험에 대한 일종의 보험료 성격이다.

 

즉, CDS 프리미엄이 낮을수록 채권발행자의 신용위험이 낮음을 의미하므로, 채권발행자의 신인도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 중 하나로 통용된다.

 

우리나라 CDS 프리미엄은 2017년 하반기 이후 지속 개선흐름을 보이다가, 지난해 팬데믹 초기에 57bp(2020년 3월 23일)까지 상승했으나, 이후 빠르게 안정되는 모습을 보여왔다.

 

현재 우리나라 CDS 프리미엄은 전세계 국가 중 17위로, 신흥국 중에서 가장 낮다.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프랑스(23bp)보다 낮고, 캐나다(18bp)와 유사한 수준이다.

 

정부는 이번 최저치 경신에 대해 글로벌 금융시장 호전 등 양호한 대외여건 속에서 최근 우리경제의 강점과 그에 따른 해외투자자 등의 긍정적 시각이 특히 부각된 결과로 평가했다.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은 미국 인플레이션과 국채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고 위험선호가 회복되는 등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 투자에 우호적인 여건이 조성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상대적으로 작고, 최근 빠른 경기회복을 보이는 등 다른 나라와 차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성장률은 1.0%로 G20 국가 중 3위를 기록했으며, 우리나라 경제규모는 전세계 10위로 2019년 12위에 비해 2계단 상승했다.

 

또한, 올해 우리나라 1분기 GDP(속보치)는 전기대비 1.6% 성장하며 시장 전망을 큰 폭 상회했으며, 당초 예상보다 한 분기 앞당겨 위기 전 수준(2019년 4월 4일)을 회복했다.

 

국가신용등급의 경우도 팬데믹 와중에 지난해 이후 113개국의 신용등급 또는 전망이 하향 조정됐지만, 우리나라는 사상 최고수준의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이러한 긍정적인 결과가 우리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 및 금융시장의 지속적인 안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대내외 경제정책 운용에 더욱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미국 인플레이션, 지정학적 긴장 등 대외 위험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국제 신용평가사 및 해외투자자와의 긴밀한 소통 등 대외신인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s national default risk is the lowest since 2008... the lowest among emerging countrie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Korea's national bankruptcy risk reached the lowest level since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the 6th, in 2008, the CDS (Credit Default Swap) premium for Korean government bonds (based on 5-year external bonds) recorded 19bp (1bp=0.01%p) on the 5th of this month (based on New York Market). It has hit the lowest level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e CDS premium is a fee paid by the bondholder to the principal insurer in exchange for guaranteeing the collection of principal in case of default, and is a kind of insurance premium against the risk of default.


In other words, the lower the CDS premium, the lower the credit risk of the bond issuer, so it is commonly used as one of the representative indicators of the bond issuer's creditworthiness.


Korea's CDS premium has continued to improve since the second half of 2017, and then rose to 57bp (March 23, 2020) at the beginning of last year's pandemic, but has stabilized rapidly since.


Currently, Korea's CDS premium ranks 17th among countries in the world, the lowest among emerging countries. Compared to major developed countries, it is lower than that of France (23bp) and similar to that of Canada (18bp).


The government evaluated the new minimum as a result of highlighting the recent strengths of the Korean economy and the positive views of overseas investors, amid favorable external conditions, such as the improvement of the global financial market.


In recent years, global financial markets are creating favorable conditions for investment in emerging markets, including Korea, as concerns over US inflation and rising government bond rates have eased and risk preferences have been restored.


In particular, Korea is showing a differentiation from other countries, such as relatively small economic damage from Corona 19 and a recent rapid economic recovery.


Last year, Korea's growth rate was 1.0%, ranking 3rd among the G20 countries.


In addition, Korea's first quarter of this year's GDP (breaking report) grew by 1.6%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significantly exceeding the market forecast, and it recovered to the pre-crisis level (April 4, 2019) one quarter ahead of the original estimate.


In the case of national credit ratings, the ratings or outlooks of 113 countries have been downgraded since last year in the midst of a pandemic, but Korea is maintaining the highest level in history.


The government plans to make more efforts to operate internal and external economic policies so that such positive results can lead to a fast and strong recovery of the Korean economy and continuous stability of the financial market.


The plan is to closely monitor external risk factors such as Corona 19, US inflation, and geopolitical tensions, and to manage external credibility, such as close communication with international credit rating agencies and foreign investo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