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최저임금 1만원?..일자리 30만4000개 증발한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5

본문듣기

가 -가 +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저임금이 1만원으로 인상될 경우 최소 12만5000개에서 최대 30만4000개의 일자리가 감소될 것이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이 우려되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최남석 전북대 교수에게 의뢰해 진행한‘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시나리오별 고용 규모(2021)’보고서를 통해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에 따른 시나리오별 일자리 감소 규모를 제시했다.

 

보고서는 한국복지패널의 2017년~2019년 개인패널 자료를 사용해 최저임금의 일자리 감소율(3.43~5.53%) 및 고용탄력성을 추정하고, 경제활동인구 부가조사기준 최저임금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수를 적용해 일자리 감소 규모를 추정했다.

 

그 결과, 2018년 최저임금 16.4% 인상으로 15만9000개, 2019년 10.9% 인상으로 27만7000개 일자리가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특히, 2018년 인상은 음식숙박서비스 부문과 청년층, 정규직 일자리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숙박서비스업의 경우 약 8만6000~11만개, 청년층 약 9만3000~11만6000개, 정규직 약 6만3000~6만8000개 일자리가 감소 된 것으로 추정됐다.

 

또한, 보고서는 2018년, 2019년 고용탄력성 추정치를 적용해 최저임금 인상률 시나리오별로 일자리 감소 효과를 추정했다.

 

그 결과, 최저임금을 5%(9156원) 인상하면 4만3000개~10만4000개, 10%(9592원) 인상 시 8만5000개~20만7000개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최저임금이 1만원이 될 경우 최소 12만5000개에서 최대 30만4000개까지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최남석 교수는 “코로나19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최저임금 인상이 노동 수요 감소와 더불어 저임금 근로자의 일자리를 크게 감소시킬 수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의 일자리 감소 효과를 감안해 최저임금 인상에 속도 조절을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0년간 최저임금은 연평균 7.3% 인상됐으며, 2018년, 2019년 각각 16.4%, 10.9%로 급격히 인상됐다. 이에 따라 최저임금 미만으로 급여를 받는 근로자의 비율은 2018년 15.5%, 2019년은 16.5%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사용자의 최저임금 지급 능력을 고려해 인상률을 책정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근로자측의 내년도 최저임금 요구는 1만원 이상의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만464원) 인상 시 최대 41만4000개 일자리 손실이 예상된다. 특히, 청년층 일자리가 최대 11만5000개 감소해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올해 들어서도 청년 체감실업률은 25%가 넘어 청년 4명 중 1명은 사실상 실업 상태에 있다”며 “지금은 더 많은 청년들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최저임금 인상보다 우선시 돼야 할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inimum wage of 10,000 won?... 304,000 jobs will evaporate

-Reporter Moon Hong-cheol

 


If the minimum wage is raised to 10,000 won, a new study suggests that a minimum of 125,000 and a maximum of 304,000 jobs will be lost. There are concerns about the side effects of raising the minimum wage in a situation where business difficulties continue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presented the size of job loss by scenario according to the minimum wage increase in next year through the ‘Employment Size by Scenario (2021) according to the Minimum Wage Increase’, commissioned by Chonbuk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Choi Nam-seok.


The report estimates the job loss rate (3.43~5.53%) and employment elasticity of the minimum wage using the 2017-2019 individual panel data of the Korea Welfare Panel, and applies the number of workers affected by the minimum wage based on the economically active population supplementary survey. estimated the number of job losses per year.


As a result, it was analyzed that 159,000 jobs were lost due to a 16.4%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in 2018 and 277,000 jobs were lost due to a 10.9% increase in 2019.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the 2018 increase had the greatest impact on the reduction of the food and lodging service sector, youth, and regular jobs. In the case of the food and lodging service industry, it was estimated that about 86,000 to 110,000 jobs, about 93,000 to 116,000 young people, and about 63,000 to 68,000 regular workers were lost.


In addition, the report estimated the effect of job loss by scenario of the minimum wage increase rate by applying the employment elasticity estimates for 2018 and 2019.


As a result, it is predicted that 43,000 to 104,000 jobs will be lost if the minimum wage is raised by 5% (9156 won), and 85,000 to 207,000 jobs will be lost if 10% (9592 won) is raised. If the minimum wage rises to 10,000 won, it is estimated that the minimum wage will decrease from 125,000 to 304,000.


Professor Nam-seok Choi said, “In a situation where COVID-19 is not over yet, an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can significantly reduce jobs for low-wage workers along with a decrease in labor demand. I need to do it,” he said.


Meanwhile, the minimum wage has increased at an average annual rate of 7.3% over the past 10 years, and sharply increased to 16.4% and 10.9% in 2018 and 2019, respectively. Accordingly, the proportion of workers receiving less than the minimum wage recorded an all-time high of 15.5% in 2018 and 16.5% in 2019.


The need to set the rate of increase in consideration of the employer's ability to pay the minimum wage is constantly being raised. However, the workers' demands for the minimum wage next year are expected to exceed 10,000 won.


According to the report, a 20% increase (14,64 won) is expected to result in a loss of up to 414,000 jobs. In particular, it is analyzed that the number of jobs for the youth will be reduced by up to 115,000, which will be a major hit.


Regarding the results of this study, Choo Gwang-ho, head of economic policy at Hankyung-yeon, said, “Even this year, the unemployment rate for young people has exceeded 25%, and one in four young people is virtually unemployed. This is a time that should be prioritiz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