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스터리 스릴러 ‘방법: 재차의’, 7월 28일 개봉 확정..티저 포스터 공개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8

본문듣기

가 -가 +

▲ 영화 ‘방법: 재차의’ <사진출처=CJ ENM>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미스터리 스릴러 <방법: 재차의>가 오는 7월 28일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감독: 김용완 | 각본: 연상호 |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 공동제작: CJ ENM, 스튜디오드래곤, 키이스트 | 원작: 드라마 [방법] | 제공/배급: CJ ENM]

 

영화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해 기이한 연쇄살인사건이 발생하고, 이들이 누군가에 의해 조종당하고 있다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쫓는 이야기.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비주얼의 ‘재차의’(在此矣)들의 모습이 담겼다. 

 

‘재차의’란 한국 전통 설화에 등장하는 요괴에 모티브를 얻은 좀비의 한 종류로, 누군가의 저주나 조종으로 움직이는 살지도 죽지도 못한 시체를 뜻한다. 지금까지 <부산행>, <반도>를 통해 한국 좀비물의 획을 그은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맡아 매력적인 스토리를 완성했다.

 

공개되는 포스터에는 붉은 결계를 그리고 있는 방법사 소진(정지소)을 중심으로 깨어난 재차의들이 데칼코마니 형태로 자리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 편의 추상화를 떠오르게 만드는 티저 포스터는 <방법: 재차의>만의 신선한 비주얼을 기대하게 한다. 

 

기존 좀비물과 결이 다른 재차의의 이미지를 확인할 수 있는 이번 포스터는 ‘누군가 시체를 조종하고 있다’는 문구를 통해 이들이 어떻게 미스터리한 사건의 중심에 놓이게 됐는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영화 <방법: 재차의>는 한국의 샤머니즘과 오컬트를 접목한 신선함으로 호평 받았던 tvN 드라마 ‘방법’의 세계관을 스크린으로 확장한 작품. 

 

매회 전율 돋는 공포를 선사했던 드라마에 활용 되었던 ‘방법’(한자 이름, 소지품, 사진, 이 세 가지로 상대방을 저주하는 것)과 ‘방법사’ 등 주요한 구조와 캐릭터들은 유지하면서 ‘재차의’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탄생 시켜 영화에서만 즐길 수 있는 스펙터클한 재미를 완성했다.

 

오는 7월 28일 개봉 확정한 영화 <방법: 재차의>는 극장가를 시원하게 만들 신선한 재미를 제공할 전망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mystery thriller <Method: Reconsideration> has been confirmed for release on July 28, and a teaser poster has been released. [Director: Kim Yong-wan | Screenplay: Yeon Sang-ho | Produced by: Climax Studios | Co-Production: CJ ENM, Studio Dragon, Keyeast | Original: Drama [Method] | Provided/distributed by CJ ENM]

 

The movie <Method: Reconciliation> is a story of chasing a mysterious case that a bizarre serial murder case occurs by a resurrected corpse, and that they are being manipulated by someone.

 

The teaser poster, which was released along with the news of the release confirmation, showed the visuals of 'again' (在此矣) that have never been seen before.

 

'Against' is a type of zombie inspired by a ghost in Korean traditional folk tales, and refers to a dead body that is moved by someone's curse or manipulation. Director Yeon Sang-ho, who has made a mark in Korean zombie movies through <Train to Busan> and <Peninsula>, took on the script and completed an attractive story.

 

In the poster to be released, the reappearance doctors who wake up centering on Sojin (Jung Ji-so), who is drawing a red barrier, are placed in the form of decalcomanies and catch the eye. The teaser poster, which reminds one of an abstract painting, raises the expectation of a fresh visual unique to <Method: Again>.

 

This poster, where you can see the image of a reincarnation that has a different texture from the existing zombie, arouses curiosity about how they came to be at the center of a mysterious case through the phrase ‘someone is manipulating the body’.

 

On the other hand, the movie <Method: Again> is a work that expands the worldview of the tvN drama 'Method', which was praised for its freshness that combines Korean shamanism and occultism, to the screen.

 

While maintaining the main structures and characters, such as the 'Method' (Cursing the opponent with three Chinese characters name, belongings, and photo) and 'Methodist', which were used in the drama that gave thrilling horror every time, it was A new character was created to complete the spectacle of fun that can only be enjoyed in movies.

 

The movie <Method: Again>, which is confirmed to be released on July 28, is expected to provide fresh fun to cool the theater district.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