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허경영 후보, 오지명 연기자에게 ‘코로나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 이행 확약서 전달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2-03-01

본문듣기

가 -가 +

 

지난 2월28일, 허경영 후보(왼쪽)가 확약서를 오지명 연기자(오른쪽)에게 ‘코로나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 이행 확약서를 전달하는 장면.  On February 28, the scene where candidate Huh Kyung-young delivered the pledge to actor Oh Ji-myung to fulfill the 'Corona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und 100 million won'. ©브레이크뉴스

 

국가혁명당측은 지난 2월28일자 보도자료에서 “대통령 후보인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는  지난 2월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가혁명당 중앙당사에서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로 대중과 친숙한 오지명(82세) 연기자에게 ‘코로나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 공약 이행 확인서’ 전달식을 가졌다.”고 전하고 “허경영 후보는 대국민 공약인 ‘코로나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 이행 확인서를 국민을 대표해 연기자 오지명 선생에게 전달하고, 대통령에 취임하면 청와대 집무실에서 오지명 선생에게 ‘코로나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 통장과 ‘국민배당금’ 통장을 직접 드리겠다고 약속했다”고 알렸다.

 

이날 오지명 연기자는 “허경영 후보가 대통령이 되어야 나라가 살고 국민이 산다.”며 “여ㆍ야 다른 사람들 찍어서 국민들이 얻는 게 뭐가 있느냐?”고 반문하며 “오래 전부터 알아보며 지켜 본 허경영 후보야말로 제일 믿음이 간다.”면서 “꼭 대통령에 당선되어 제발 국민들이 돈 걱정 없는 세상을 만들어 달라.”고 허경영 후보 지지를 천명했다.

 

오지명 연기자는 1939년 충북 청원에서 태어나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지난 1967년 영화 ‘무남독녀’로 데뷔한 그는 1990년대를 풍미한 시트콤 ‘오박사네 사람들’, ‘순풍산부인과’ 등에서 코믹 연기로 큰 인기를 누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Kyung-young Huh delivered a letter of promise to actor Oh Ji-myung to implement the 'Corona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und of 100 million won'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on February 28,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The presidential candidat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candidate Huh Kyung-young, told the SBS sitcom Soonpoong Obstetrics and Gynecology, 'Corona A ceremony was held to deliver the ‘Confirmation of the Implementation of the 100 Million Won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und’ promise.” He said, “Candidate Huh Kyung-young delivered the confirmation of the implementation of the ‘Corona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und 100 million won’, a promise to the public, to the actor Oh Ji-myung, and took office as president. In the Blue House office, I promised Oh Ji-myung that I would give the 'Corona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und 100 million won' passbook and the 'National Dividend' passbook directly."

 

 On this day, actor Oh Ji-myung asked, "When Candidate Huh Kyung-young becomes president, the country will live and the people will live." "What do the people gain from filming women and men? This is going.” He declared his support for candidate Huh Kyung-young, saying, “Please be elected president and make a world where the people don’t have to worry about money.”

 

Actor Oh Ji-myung was born in Cheongwon, Chungcheongbuk-do in 1939 and graduated from Sungkyunkwan University with a degree in economics. He made his debut in the 1967 movie 'No Man and One Daughter' and enjoyed great popularity with his comic acting in sitcoms that dominated the 1990s, such as 'Doctor Oh' and 'Soonpoong Obstetrics and Gynecolog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