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동아시아컵 챔피언십] 한국남자대표팀, 홍콩에 2-0 완승...황인범, 나상호 득점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19-12-12

본문듣기

가 -가 +

 

전반 추가시간 아크써클 부근에서 따낸 프리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선 황인범이 오른발로 툭 찬 킥이 홍콩 수비벽을 넘어 골망을 흔들며 1-0 리드로 전반을 끝냈다/대한축구협회. (C) 배종태 기자

 

3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벤투호가 홍콩과의 첫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이 11일 저녁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동아시아컵 챔피언십 홍콩과의 1차전에서 2-0으로 완승했다. 황인범과 나상호가 모두 세트피스 상황에서 득점에 성공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전반 시작과 동시에 양쪽 측면을 활용해 홍콩을 흔들었다. 홍콩은 먼저 수비를 두텁게 하며 역습 기회를 노렸다.

 

전반 6분 첫 코너킥 기회를 잡은 한국은 황인범의 킥이 수비에 걸리면서 득점 기회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전반 7분에도 다시 한 번 코너킥을 연결했지만 중원에 제대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반 11분에는 손준호가 중원에서 기습적인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짧은 패스로 침투하기에는 홍콩 수비가 너무나 촘촘히 밀집해 있어 한국으로서는 전방 진입이 쉽지 않았다.


홍콩은 공을 잡을 경우 무리한 드리블을 하기보다는 패스를 주고받으면서 우선 한국의 체력을 빼놓는 전략을 택했다.

 

 

한국은 전반 16분 권경원이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전반 17분에는 김민재가 구성윤에게 전달한 백패스에 실수가 생기면서 아찔한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다.

전반 중반에 접어들면서 한국은 공격 주도권을 잡고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지만 홍콩의 밀집 수비를 넘지 못했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전반 27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홍콩 제임스 하에게 슈팅 기회를 내주는 등 위험한 기회를 맞이하기도 했다. 전반 36분에는 한국의 코너킥 상황에서 홍콩 얍 훙 파이 골키퍼의 실수가 나오기도 했지만 골이 되지는 못했다. 이어 김승대가 돌파 과정에서 얍 훙 파이 골키퍼와 충돌하면서 부상을 입고 경기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전반 42분 김승대 대신 이정협(부산아이파크)을 투입했다.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아크써클 부근에서 프리킥을 따냈고, 키커로 나선 황인범이 오른발로 툭 찬 킥이 홍콩 수비벽을 넘어 골망을 흔들며 1-0 리드로 전반을 끝냈다.

후반 들어 한국은 한층 경쾌한 몸놀림으로 홍콩을 압박했다. 후반 5분에는 황인범이 백패스를 이어받아 기습적인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후반 11분에는 나상호가 왼쪽 사이드에서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를 시도했지만 슈팅까지 연결하지는 못했다.


이어진 코너킥은 수비에 막혔다. 벤투 감독은 후반 16분 문선민을 빼고 윤일록(제주유나이티드)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홍콩도 선수 두 명을 교체하며 맞불을 놨다. 한국은 후반 20분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윤일록이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인범의 슈팅은 홍콩 수비가 머리로 걷어냈다.

 

▲한국대표팀 1차전(홍콩) 출전 명단- 구성윤(GK) - 박주호, 권경원, 김민재, 김태환 - 황인범, 손준호 - 나상호, 김보경(후40 이영재), 문선민(후16 윤일록) - 김승대(전42 이정협)/대한축구협회(C)배종태 기자

 

홍콩은 후반 중반에 접어들면서 활동량을 올리기 시작해 적극적인 반격을 시도했다. 한국은 마지막까지 득점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마무리가 잘 되지 않으며 아쉬운 장면을 거듭해 만들었다.상대의 빈틈을 타 기습적인 슈팅을 때리기도 했지만 밀집수비에 막혔다.

결국 해답은 세트피스였다. 한국은 후반 37분 왼쪽 코너킥을 얻었고 황인범이 올린 킥이 뒤쪽에 있던 김보경의 머리를 거쳐 문전에 있던 나상호의 머리로 이어졌다. 나상호의 헤더 슈팅은 그대로 홍콩의 골문에 꽂혔다. 이후 벤투 감독은 김보경을 빼고 이영재(강원FC)를 투입하며 교체카드를 모두 썼다.

 

두 골로 여유를 잡은 벤투호는 이후 경기에서 안정적인 운영을 했고, 결국 2-0 승리로 첫 경기를 마쳤다.

 

벤투 감독은 “승리했지만 전반전 경기력을 썩 좋지 않았다"며 "후반전에는 경기력이 좋아졌고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으며 우리가 지배를 했다. 전반전 경기력이 좋지 못한 점은 앞으로 생각해봐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C) 배종태 기자

 

벤투 감독은 좋은 활약을 펼쳤던 황인범의 플레이에 대해 “황인범은 해줘야 할 역할을 잘해주고 있고, 있어야 할 위치에 있다"며 "위험이 있어도 과감히 플레이하는 적극성을 보여줬다. 오늘 경기에서는 수비 전환 시의 역할이 중요했는데 이런 상황에서도 황인범은 영리하게 플레이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할 수 있어 본인과 대표팀 소속팀 모두에게 윈윈인 상황”이라고 칭찬했다.

 

벤투호는 오는 15일 저녁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중국과 대회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벤투 감독은 “중국에 대해 언급하긴 이른 시간이지만 중국과 일본의 어제 경기를 봤고 이미 상대 분석을 시작했다"면서 "아직 확인해야 할 부분이 많다. 오늘과는 다른 경기 양상이 펼쳐질 것이다. 중국은 우리를 무조건 이겨야 하기에 치열한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선을 다해 우리 철학과 플레이 스타일대로 준비할 것이다. 오늘보다 더 나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