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희망이 아장아장 걸어오겠지

문일석 시인 l 기사입력 2020-03-16

본문듣기

가 -가 +

 

▲ 귀룽나무. 이 나무는 봄이 오는 산에서 제일 먼저 잎을 피우는 나무이다. ©브레이크뉴스

 

코로나19

상인들 목을 죄고 있다.

 

종로 인사동

식당 여 주인의

한숨소리가 깊다.

 

뚝 떨어진 매출

앞으로 가게를 꾸려갈 생각에

가슴이 탄단다.

 

인사동 거리는 휑하니

초봄 찬바람이

칼바람 되어 휩쓸고 있다.

 

가슴 시커멓게 탄다는

식당주인을 위해서라도

 

보이지 않는 봄의 아지랑이처럼

그 어디선가

희망이 아장아장 걸어오고 있겠지.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분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