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4월 5일까지 신천지 시설 폐쇄 연장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6

본문듣기

가 -가 +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맛디아지파 협조를 얻어 신천지 관련시설 40곳에 대한 폐쇄 기한을 4월 5일까지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전시는 학교 개학시기에 맞춰 실시 중인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점을 감안, 신천지 맛디아지파와 협의를 통해 시설 폐쇄 기한을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연장대상은 임대가 종료돼 철거된 2개 시설과 개인이 운영 중인 1개 시설을 제외한 40개 시설이다.

 

그동안 대전시는 신천지 관련 시설 폐쇄 여부를 매일 점검해 오고 있으며, 임대가 종료된 2개 시설은 철거 후 내ㆍ외부 방역을 마치고 현재 건물 소유주가 다른 시설로 임대를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천지 맛디아지파 관계자는 폐쇄기한인 4월 5일 이후에도 시설 폐쇄와 상관없이 예배나 모임 등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며, 정부의 코로나19 확산방지 노력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