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라스트 싱어’, 퀸 정수연 탈락·와일드카드 조엘라 극찬..이변 속출 ‘시선집중’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04-03

본문듣기

가 -가 +

▲ MBN 서바이벌 음악 예능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라운드에 돌입한 MBN ‘라스트 싱어’가 귀호강 무대, 속출하는 이변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2일 방송된 MBN 서바이벌 음악 예능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기획/연출 박태호, 이하 ‘라스트 싱어)’에서는 1라운드를 통해 생존한 최강 보컬 20인이 본격적으로 2라운드에 돌입했다. 한층 더 치열해진 경쟁 속에서 역대급 귀호강 무대가 쏟아졌으며, 깜짝 놀랄 이변들이 속출했다.

 

‘라스트 싱어’ 2라운드 ‘팀 내 왕좌 쟁탈전’은 20인의 보컬들이 4명씩 한 조가 돼 경쟁을 하고, 여기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1인만이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다. 나머지 셋은 무조건 탈락하는 잔혹한 라운드인 것. 이에 어느 때보다 강력한 무대들이 이어졌다.

 

먼저 무대에 오른 것은 소유미, 이미리, 지원이, 최연화의 사생결단 팀이다. 소유미는 꺾기 장점을 살린 주현미의 ‘눈물의 블루스’ 무대를 선보였고 707점을 얻었다. 이미리는 윤복희의 ‘왜 돌아보오’를 불렀다. 의상부터 분위기까지 바꾼 이미리는 695점으로 다소 아쉬운 점수를 받았다.

 

이어 퍼포먼스 퀸 지원이가 한영애의 ‘누구 없소’ 무대를 꾸몄다. 지원이는 흔들리지 않는 가창력, 눈이 번쩍 뜨이는 보깅 퍼포먼스로 754점을 얻었다. 최연화는 등려군의 ‘월량대표아적심’을 직접 가사를 번역해 불러 호평 받았으며 744점을 받았다. 결과, 사생결단 팀 왕좌는 지원이가 차지했다.

 

두 번째 조는 김의영, 주설옥, 정수연, 성은의 ‘무대 찢고 보이스’ 팀이다. 간드러진 꺾기로 마음을 흔드는 보컬 김의영은 주현미의 ‘정말 좋았네’를 선곡, 754점을 받았다. 주설옥은 조용필의 ‘창 밖의 여자’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불러 750점을 기록했다. 

 

이어 ‘보이스퀸’의 퀸 정수연이 임재범의 ‘사랑’을 선곡해 불렀다. 높은 기대 속에 무대에 오른 정수연은 무반주 부분이 평가에 예상 밖 영향을 미쳤고 747점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성은이 전영록의 ‘불티’ 무대를 꾸몄다. 레트로 스타일로 퍼포먼스를 선보인 성은 역시 호평 받았으나 747점에 머물렀다. ‘무대 찢고 보이스’ 팀 최종 1위는 김의영이 차지했다.

 

세 번째 조는 조은새, 장서영, 조엘라, 박민주의 ‘막강 불사조’ 팀이었다. 조은새는 눈이 번쩍 뜨이는 ‘천수관음’ 퍼포먼스로 나훈의 ‘사랑은 무죄다’ 무대를 꾸몄으나, 725점을 기록했다. 이어 장서영은 ‘I got you’와 ‘밤이면 밤마다’를 불렀다. 흥 폭발 무대를 선보여 747점을 받았다.

 

와일드카드로 부활한 조엘라는 감동 무대를 선사했다. 허영란의 ‘날개’를 선곡한 조엘라는 팝페라 가수들과 함께 큰 울림을 선사했고, 극찬 속에 767점을 획득했다. 이후 박민주가 김용임의 ‘부초 같은 인생’을 선곡했으나 744점을 받았다. ‘무대 찢고 보이스’ 팀 1위는 조엘라였다.

 

‘보이스퀸’ 정수연의 탈락, 와일드카드 부활자 조엘라의 역대급 감동 무대 등.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고 귀를 닫을 수 없는 폭풍 같은 서바이벌이 펼쳐졌다. 남은 2라운드를 통해 누가 생존하고, 누가 최종 라스트 싱어 여왕의 자리를 차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N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는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