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 장항아리 일반 분양

김봉수 기자 l 기사입력 2020-04-07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위원장 이금노)이 장항아리를 분양한다.

 

분양가는 19만원이며, 한 구좌 당 된장 30kg·간장 3.6L를 가져갈 수 있다.

장이익어가는 마을에서 최대 2년까지 보관·관리해주기 때문에 편리하게 맛좋은 장을 이용할 수 있다.

 

이 마을의 장은 볏짚으로 메주를 발효하고 태양에 말리는 등 전통방식 그대로 오랜기간을 두고 만들어 맛이 깊다.

 

또 국내산 콩과 천일염으로 만들기 때문에 건강에도 좋다.

 

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은 지난 2007년 정보화마을로 지정됐다.

 

마을 이름에 걸맞게 전통 방식을 고집한 된장, 고추장, 간장 등 장류와 절임배추, 효소를 주요 특산품으로 내새우며 마을 소득을 창출하고 있다.

 

또 장담그기, 멧돌을 활용한 두부 만들기, 김치 담기, 가마솥 삼계탕 만들기, 민화부채 만들기, 한복입기 등 우리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체험이 사시사철 계속돼 다문화 가정과 외국인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모든 체험프로그램을 중단한 상태다.

 

장이익어가는 정보화마을 이금노 위원장은 옛날 전통방식으로 장을 담그고 청정한 바람과 햇살로 숙성시킨 된장을 맛보면 그 맛을 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장항아리를 분양받아 전통의 된장 맛을 느껴보시라고 말했다.

 

장항아리 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장이익어가는마을로 문의하면 된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