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코로나19 확진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 향후 1주일 생사고비

줄리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0-04-08

본문듣기

가 -가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이 악화된 후 중환자실로 옮겨지면서

런던 중심부에 있는 세인트 토마스 병원에 입원 중이다.

 

St Thomas' Hospital in central London as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was moved

to intensive care after his coronavirus symptoms worsened

ボリス・ジョンソン首相としてのロンドン中心部のセント・トーマス病院は、

コロナウイルスの症状が悪化した後、集中治療に移行した

 

 

 

다우닝 스트리트 소식통들은 존슨 씨가 아직 인공호흡기를 타고 있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지만, 필요할 경우 중환자실로 옮겨져 거의 인공호흡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일부 의학 전문가들은 이 행동 방침이 이제 '매우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를 가진 중환자실 환자의 3분의 2는 진정제를 투여하고 질병이 폐를 공격함에 따라 도착한 지 24시간 이내에 인공호흡기를 착용한다.

그러나 지난 밤 한 의사는 타임즈지에 존슨 씨가 의식이 있었고 삽관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즉 호흡을 돕기 위해 관을 관에 넣는 과정이다. 그는 평균적인 코비드-19 ICU 환자가 사용하는 15리터보다는 약 4리터의 산소를 필요로 했다고 한다. 중환자실로 옮기기 불과 두 시간 전에, 10번은 사실상의 라브 부보안관이 아침 위기 회의를 주재했음에도 불구하고 존슨 씨가 여전히 정부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Downing Street sources confirmed Mr Johnson is not yet on a ventilator - but was moved to intensive care to be near one if needed.

Some medical experts are forecasting this course of action is now 'very likely'. 

Two thirds of patients in intensive care with coronavirus are sedated and put on a ventilator within 24 hours of arriving

as the illness attacks their lungs. But last night one doctor told The Times Mr Johnson was conscious

and had not been intubated - the process of putting a tube in the windpipe to aid breathing.

 He was said to have required around four litres of oxygen rather than the 15 litres used by an average Covid-19 ICU patient.

Only two hours before his move to intensive care, No10 was insisting Mr Johnson was still spearheading the government's

coronavirus response, despite de facto deputy Mr Raab chairing the morning crisis meeting.

 

ダウニング・ストリートの筋によると、ジョンソン氏はまだ人工呼吸器にいないが、

必要に応じて集中治療に移行した。
一部の医療専門家は、この行動の過程が現在「非常に可能性が高い」と予測している。
コロナウイルスを集中治療している患者の3分の2が鎮静され、病気が肺を攻撃するにつれて

到着から24時間以内に人工呼吸器を装着する。
しかし、昨夜、ある医師は、タイムズ紙にジョンソン氏が意識していて、挿管されていなかったと語った。これは、

呼吸を助けるために管を風管に入れるプロセスである。彼は平均的なCovid-19 ICU患者が使用した15リットルではなく、

約4リットルの酸素を必要としたと言われました。集中治療に移る2時間前に、

No10は、朝の危機会議の議長であるRaab氏の事実上の副議長にもかかわらず、ジョンソン氏が

政府のコロナウイルスの対応を先導していると主張していた。

 

보리스 존슨의 중환자 치료 과정은 영국에서 가장 뛰어난 폐 의사 중 한 명에 의해 진료되고 있는 것으로 어젯밤 밝혀졌다.
가이스 앤 세인트 토마스 병원의 선임 임상의인 리처드 리치 박사는 수상의 코로나바이러스 회복을 담당하고 있으며

그의 머리맡을 방문했다고 데일리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베테랑 의사인 동료들은 지난 밤 그의 의료 경력 동안 '수천 명의 생명을 구한' '명예로운 의사'에 대해 서정적인 이야기를 했다. '그는 이 나라에서 가장 박식한 호흡기 전문가고, 솔직한 사람이다.'라고 한 사람이 말했다.

 

Boris Johnson's course of intensive care treatment is being steered by one of the UK's most distinguished lung doctors, it was revealed last night.

Dr Richard Leach, senior clinician at Guy's and St Thomas' Hospital, is responsible for the Prime Minister's coronavirus recovery and has visited his bedside, according to the Daily Telegraph. A veteran physician, colleagues last night waxed lyrical over the 'brilliant doctor' who has 'saved thousands of lives' during his medical career. 'He's the most knowledgeable respiratory specialist in the country, and he's a straight talker,' said one.

 

ボリス・ジョンソンの集中治療のコースは、英国で最も著名な肺医師の一人によって運営されており、昨夜明らかになった。
デイリー・テレグラフによると、ガイとセント・トーマス病院の上級臨床医であるリチャード・リーチ博士は、首相のコロナウイルス回復を担当し、

ベッドサイドを訪れた。
ベテランの医師、同僚は、昨夜、彼の医療キャリアの間に「何千人もの命を救った」「華麗な医者」に叙情的な言葉を吹き込んだ。
「彼は国内で最も知識のある呼吸器専門家であり、彼はまっすぐな話者だ」と語った。

 

보리스 존슨 수상은 영국 최고의 의사인 Dr Richard Leach 의 주도하에 치료를 받고 있지만 완치 소식은 없다.

일주일이 고비라고 한다. 런던의 세인트 토마스 병원은 경찰의 삼엄한 경비가 그의 병의 위중함을 알려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대표들의 그의 건강 회복을 기원하고 있다.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is being treated under the leadership of Dr Richard Leach, the best doctor in the UK
There is no cure yet. A week is said to be Gobi: St Thomas' Hospital in London is being told

by the police's heavy guard that the criticality of his illness. .

He is praying for his health recovery by representatives from around the world, including President Trump.

 

 

ボリス・ジョンソン首相は、英国の最高の医師であるDr Richard Leachの主導の下、治療を受けているが

ロンドンのセントトーマス病院は、警察の厳しい警備が彼の病気の重さを知らせている。

トランプ大統領をはじめとする世界各国の代表者の彼の健康回復を願っている。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