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종시, LNG발전소 건설 주민반발로 난항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05-16

본문듣기

가 -가 +

▲ 발전소 조감도     © 김정환 기자


한국남부발전(주)가 세종시에 건설을 추진하는 ‘신세종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이 해당 지역주민들의 결사반대로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발전소 건설예정지인 연기면 주민들은 지난 14일 연기면 17개 단체장 및 회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일부 절차를 무시하고 주민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고,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급부상한 북부발전소 건설이 부당하다며 추진주체를 강하게 성토하고 나선바 있다.

 

당시 이들은 발전소 건설의 절차적 문제점을 들면서 세종시 주민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점과 기피시설을 특정지역에 편중,배치 운영하는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이들의 주장은 세종시와 한국남부발전이 사전에 주민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남부발전은 15일 오후 2시 무궁화테마공원에서‘신세종 복합화력 건설사업’과 관련한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남부발전은 설명회를 통해 배경과 목적, 환경영향평가 등 사업의 취지를 상세하게 설명하면서, 이 사업은 행복도시의 개발계학에 따라 늘어나는 열수요 증가에 대한  필수적 건설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종시 행복도시 내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에너지 공급과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하는 고효율 복합화력 발전시설로, 비용 절감 과 대기환경 개선, 친환경 집단에너지 공급체계로 주민생활 편익 증진 시설이라고 강조하면서, 오는 2023년 11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부발전(주) 관계자는 “LNG는 현존하는 최고의 청청 기체연료로서 미세먼지 발생이 거의 없다. 1등급 가정용 보일러 배출기준치보다 절반 이상 낮게 운영할 것”이라며 최첨단 친환경 시스템을 부각시켰다.

▲ 발전소건설 반대 집회에 나선 연기면 단체 관계자들     © 김정환 기자

하지만 연기면 17개 단체로 구성된 발전소건설대책위원회(위원장 김윤제, 부위원장 이진명‧지현춘)30여명은 설명회 현장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며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들은 “절차를 무시하고 주민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으며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급부상한 북부발전소 건설이 부당함을 성토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세종신도시의 기피시설을 연기면 주변으로 편중,배치·운영하면서도 지금까지 기피시설을 받아 준 주민들에게 아무런 발전방안을 제시하지 않고 정책적으로 후순위에 밀리는 등 많은 소외감과 불만을 가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살아온 터전에 더 이상 기피시설을 받아들일 수 없다. 환경오염의 주범인 LNG 발전소 건설을 백지화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시설을 추진하는 남부건설 측과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 간의 기 싸움은 설명회 현장에서 극명하게 잘 드러나 있었다.

 

설명회에 앞서  항의시의에 돌입한 주민들은 ‘세종시 인접지역 주민의견 수렴하라’‘결사반대’ 등의 현수막을 걸고 “환경오염의 주범인 LNG건설을 즉각 중단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맞불을 놓았다.

 

설명회에 이어 주민들과의 질의 답변에서는  발전소에서 5생활권 등 입주아파트와의 거리, 주변도로 블랙아이스, 유독물질 질소산화물 등의 배출량 등 공해유발에 대해 논의됐다.

 

특히 일산화탄소와 미연탄화수소 등 유해물질 배출에 대한 계측과 배출량 등에 대해서는 양 측의 미묘한 입장차를 보였다.

 

이밖에도 세종신도시 가람동 이마트 인근 1단계 ‘세종천연가스발전소(구 세종 열병합발전소)에서 발생한 환경피해 민원에 대한우려도 언급됐다.

 

“행복도시 체계적 에너지 공급필요”를 위한 제2 열병합발전소 건설조성 과 ‘주민의견 무시, 환경피해의 주범 LNG건설 절대반대“의 주장이 팽팽하게 대립되고 있다.

 

한편 대전시에서도 서구 평촌동에 LNG발전소를 건립 추진 하려다 지역주민들이 강력 반대에 나서면서 중단된 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