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인 10년간 142.045명 자살, 코로나19에 먹히지 말아야 합니다!

문일석 웃음종교 교주 l 기사입력 2020-05-19

본문듣기

가 -가 +

▲스마일 마스크.    ©브레이크뉴스

 

코로나19 전염시국이 국민의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사회적 격리기간이 길어지고, 경기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경제적으로 고통을 당하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사는 게 힘이 들면 자신도 모르게 얼굴에서 웃음이 사라집니다. 우울증을 자살의 최대 원인으로 꼽는 이유입니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4월에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정신건강 설문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3%)를 실시했다고 합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우리나라 국민 47.5%는 불안/우울감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한 만큼 코로나19는 국가적 차원에서 전 국민적 트라우마를 안겨주고 개개인의 정신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진단입니다.

 

▲ 문일석 웃음종교 교주.     ©브레이크뉴스

경기연구원은 “전국 17개 광역시도 15세 이상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다소’ 불안하거나 우울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45.7%에 달했다. ‘매우 심하게’ 느끼는 비율은 1.8%로 나타나 전체적으로 절반 가까운 국민이 불안감이나 우울감을 호소했다. 연령대가 증가할수록 비율은 높아져 50대 52.2%, 30대 46.5%, 10대 40.0%가 불안/우울하다고 응답했다”면서 “직업별로는 전업주부가 59.9%로 가장 높았고, 자영업자(54.3%), 계약직 근로자(53.4%), 중고등학생(46.8%), 무직자(46.7%)가 뒤를 이었다. 대구시민의 불안/우울감은 전국 평균보다 약 20% 높은 65.3%로 나타났다. 부산은 55.4%, 대전은 54.5%이었으며 경기도는 47.6%로 평균 수준이다. 국민 20.2%는 코로나19로 수면장애를 경험한다고 말했으며, 대구시민은 그 비율이 30.6%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조사결과를 담아 <코로나19 세대, 정신건강 안녕한가!>를 내놓은 이은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는 사회경제적 손실과 경제위기 못지않게 국민 정신건강에도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국민 트라우마 확산, 즉 멘탈데믹(mentaldemic)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은환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심리정신적 트라우마를 회복하기 위해 ▲계층/대상별 국민 맞춤형 심리정신 회복지원 프로그램 도입, ▲포스트-코로나 자살증가 예방전략 수립 및 심리백신 프로그램 도입, ▲국공립 의료기관의 감염병-정신응급 대응체계 구축”을 제안했습니다. 시의 적절한 대안 제시라고 생각됩니다.

 

중앙자살예방센터의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가 자살1위 국가임이 확연합니다. 이 기관이 밝히고 있는, 지난 2009년부터 2018년까지의 총 자살자 수는 142.045명에 달합니다. 연도별로 보면 2009년 15.412명, 2010년 15.566명, 2011년 15.906명, 2012년 14.160명, 2013년 14.427명, 2014년 13.836명, 2015년 13.513명, 2016년 13.092명, 2017년 12.463명, 2018년 13.670명입니다. 10년(2009년-2018년)간 142.045명이 자살한 것입니다.

 

그런데 경기연구원에서 설문조사를 분석한 연구원은 “코로나19는 사회경제적 손실과 경제위기 못지않게 국민 정신건강에도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국민정신건강의 악영향이란, 즉 우울증 환자가 많아질 수 있다는 것이며, 이로 인해 극단적 선택(자살)이 늘 수도 있음을 예고하는 것입니다.

 

중앙자살예방센터의 자살자통계.    ©브레이크뉴스

 

필자는 코로나19시국, 마스크를 끼고 살아가야하는 어찌할 수 없는 환경에서 마스크에 스마일 표시를 해봤습니다. 제가 여성이 주로 사용하는 루즈로 스마일을 그린, 스마일 마스크(웃음 마스크)를 보고 웃는 분들도 더러 있습니다. 제발, 코로나19에 하나 뿐인 육신을 먹히지 맙시다. 그 확실한 대안은 하하하...늘상 웃음과 가까이 하는  것입니다. 코로나19 시국, 정말로 견디기 힘든 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웃음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여러분! 더불어서 웃음종교 주기도문을 낭송해봅시다. “마음 놓고 웃으며, 기쁜 마음으로, 이 세상을 살아가자! 하하하...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자칭 웃음종교 교주. 주간현대-사건의 내막-브레이크뉴스 발행인. 작가(저서 30여권). “웃음은 공짜다, 맘대로 웃어라!”의 저자. 시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