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홍남기, 공공부문 55만+α개 직접일자리 “3.5조원 추경 후 조속히 집행”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05-20

본문듣기

가 -가 +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획재정부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정부가 공공부문 직접일자리 55만개+@ 공급과 관련, 3조5000억원 규모의 추경재원 확보 후 신속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7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경제위기 극복과 경제회복을 향한 핵심중 하나는 민생과 직결돼 있는 고용충격대책·일자리정책, 즉 고용을 유지하는 방어적 방패정책과 새 일자리를 창출하는 공격적 창 정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지난 주 경제 중대본회의시 공공부문 156만개 직접일자리 공급대책을 발표했다”며 “오늘 그중 공공부문 55만+α개 직접일자리 대책의 세부내용을 논의하고 확정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먼저, 정부는 디지털경제 관련 데이터 및 콘텐츠 구축 6만4000명, 포스트 코로나 비대면 행정서비스 3만6000명 등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개에 1조원을 투입한다.
 
또한, 전국 243개 지자체 수요를 기초로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 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문화·예술 환경 개선 △공공업무 긴급지원 △산업지역 환경 정비 △재해예방 △청년지원 △지자체 특성화 사업 등 10대 분야에 걸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30만개에 1조5000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콘텐츠 기획, 빅데이터 활용 등 분야의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개에는 5000억원, 관광·ICT 융합 인턴십, 중소환경기업 등 분야의 청년 일경험 일자리 5만개는 2400억원,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최대 6개월간 채용보조금 지원 5만명은 3000억원이 투입된다.

 

홍 부총리는 “하루라도 빨리 청년·취약계층의 일자리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도록 3조5000억원 규모 추경재원 확보 직후 조속한 사업 집행을 위해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며 “일자리 근본해법은 민간의 일자리 유지·창출인 만큼 정부는 앞으로 민간에서 지속적이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도록 재정·세제·금융 지원은 물론 규제혁파, 투자환경 개선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