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1대 첫 국회의장, ‘6선’ 박병석 의원 사실상 확정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0-05-20

본문듣기

가 -가 +

▲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 후보로 사실상 추대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환하게 웃음짓고 있다. 2020.05.20.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국회의장 출마를 고려하던 같은 당 김진표 의원이 20일 불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6선으로 최다선인 박 의원이 단일후보로 확정됐다.

 

앞서 김진표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한 달 동안 많은 고민 끝에 이번에는 국회의장 후보 등록을 하지 않고 우리 당을 믿어주신 국민의 뜻을 받들어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역할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이 민주당을 거대여당으로 만들어주신 건 청와대가 정부, 국회가 하나로 힘을 모아 코로나19 위기, 특히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집권여당이 되어달라는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박병석 의원은 20일 오전 중으로 국회의장 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김 의원과 충분히 의견교환을 했다"며 "김 의원이 입장을 밝히면 곧장 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박 의원과 김 의원은 전반기 국회의장 자리를 두고 후보 단일화를 논의해왔다. 지난 18일 밤에는 직접 만나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당내에서는 경선을 통해 치열하게 경쟁하기 보다는 합의추대를 하는 게 모양새가 좋지 않겠느냐는 여론이 우세했고, 결국 김 의원이 불출마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