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잡초인생, 이 세상에 ‘잡초’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김덕권 시인 l 기사입력 2020-05-21

본문듣기

가 -가 +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아무리 생각해 봐도 저는 젊은 시절의 제 인생이 잡초(雜草) 같이 살았던 것 같습니다. 가진 것 없고 배움이 약해 닥치는 대로 살아온 것이 사실입니다. 안 해 본 일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그래도 전생에 제가 불연(佛緣)이 있었던지 천만다행하게도 《일원대도(一圓大道)》 기연(奇緣)을 만나 비로소 지금의 안정 되고 행복한 삶을 찾게 된 것이지요.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강병화 교수는 17년간 전국을 돌아다니며 야생 들풀을 채집했습니다. 그 결과 4,500여 종의 씨앗을 모을 수 있었고 혼자의 노력으로 종자은행을 세우는 큰일을 해냈다고 합니다. 이 일로 많은 언론에서 취재를 왔는데, 강병화 교수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17년간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가 경험한 바에 따르면, 이 세상에 ‘잡초’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밀밭에 벼가 나면 그게 바로 잡초고, 보리밭에 밀이 나면 그 역시 잡초가 됩니다. 산삼이라 해도 엉뚱한데 나면 잡초입니다. 잡초란 단지 뿌리를 내린 곳이 다를 뿐입니다. 들에서 자라는 모든 풀은 다 이름이 있고 생명이 있습니다.”

 

잡초는 주로 산과 들판에 알아서 번식하는 잡다한 풀들을 뜻합니다. 나무로 치면 잡목이지요. 그러나 잡초는 인간에 의해 재배되는 식물이 아니라는 뜻이지, 결코 나쁜 의미거나 특정한 식물 종(種)을 분류하는 용어는 아닙니다. 비록 갈대나 산딸기, 쑥, 닭의장풀처럼 나름대로 유용한 종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별다른 쓰임이 없는 주제에 번식력도 왕성해서 농업에 있어선 재배중인 작물의 영양소를 뺏어먹는 건 물론이요, 잎사귀나 줄기가 작물을 뒤덮으면 다른 식물의 성장은 물론 생존까지 방해하기에 농약을 쓰거나 제초를 해야 할 정도로 아주 주적(主敵) 취급을 받습니다. 

 

하지만 잡초의 씨앗은 기본 몇 년, 혹은 수 십 년을 땅 속에서 버티는 능력이 있어 근절하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잡초라고 해서 아주 없으면 안 됩니다. 뿌리를 깊이 내리기 때문에 땅 속 깊숙한 곳에서 영양과 염류(鹽類)를 퍼 올리는 역할을 합니다. 

 

기후가 건조한 미국 텍사스의 한 과수원에서 잡초 때문에 골머리를 앓자 주변의 잡초를 아예 씨를 말려버렸습니다. 그랬더니 극심한 토양침식과 모래바람으로 몇 년 치 농사를 망쳤다고 합니다. 그래서 지금 그 근방에서는 과수 사이에 잡초를 키워둔다고 합니다. 

 

소나 양을 키우는데 있어서도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비록 소가 잘 먹는 풀이라고 할지라도 방목을 하는 목초지에선 잡초가 소의 배설물을 분해해 토양이 더 기름지도록 도와줍니다. 그를 이용해 폭풍 성장한 식물은 또다시 소들의 맛좋은 먹이가 되는 것이지요. 

 

또한 목초가 더 이상 자랄 수 없는 땅에서도 잡초는 질긴 생명력 덕분에 어떻게든 자라서 목초에게 자리를 내어줍니다. 또한 그늘을 만들어 토양의 건조를 지연시켜 황폐화를 막아주기도 합니다. 

 

가수 나훈아를 대표하는 노래 중의 하나가 1982년에 발표된 <잡초>라는 노래입니다. 나훈아가 직접 작곡/작사를 모두 했다고 하네요. 

 

<잡초>

「아무도 찾지 않는 바람 부는 언덕에/ 이름 모를 잡초야/ 한 송이 꽃이라면 향기라도 있을 텐데/ 이것저것 아무것도 없는 잡초라네/ 발이라도 있으면 임 찾아 갈 텐데/ 손이라도 있으면 임부를 텐데/ 이것저것 아무것도 가진 게 없어/ 아무것도 가진 게 없네.」 

 

어떻습니까? 그러나 이 세상에 잡초 같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단지, 뿌리 내려야 할 자신의 ‘자리’를 찾지 못했을 뿐입니다. 타고난 아름다운 자질을 제대로 펴지 못하고 잡초처럼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을 뿐입니다. 혹 지금이라도 제 자리를 못 찾고 잡초인생을 살아가는 분이 있다면 어서 자신의 자리를 찾아야 합니다. 

 

그 길이 대도정법(大道正法)을 만나는 일입니다. 대도란 사람이 마땅히 지켜야 할 큰 도리와 넓고 바른 길을 말합니다. 대도는 세계 모든 종교의 근본 되는 원리이며 본래 하나인 것입니다. <불생불멸(不生不滅)의 진리>와 <인과보응(因果報應)의 이치>를 밝힌 종교가 대도이고 정법입니다. 

 

천지의 지극히 밝은 도, 지극히 정성스런 도, 지극히 공정한 도, 순리자연한 도, 광대무량한 도, 영원불멸한 도, 길흉 없는 도, 응용무념의 도를 배우고 실천하는 종교를 찾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를 신앙하고 수행하는 것이 바로 잡초인생을 면하고 제 자리를 찾는 길이 아닐는지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