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대유 교수 저서 '행복한 삶의 온도' 2020 우수출판콘텐츠 선정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0-05-21

본문듣기

가 -가 +

▲ 김대유 교수.  ©브레이크뉴스

백세보감 등 인기도서를 연이어 출판하고 있는 도서출판 북그루(대표 이창호)가 응모한 경기대 김대유 교수의 신간 행복한 삶의 온도520일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2020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인문분야의 우수출판콘텐츠로 선정됐다.

 

지난 2월부터 진행된 심사에서 모두 5개분야 2,426편의 도서 콘텐츠가 대상에 올랐고, 4차에 걸친 심사 끝에 총137편이 지원 대상으로 뽑혔다.

 

진흥원은 책의 우수성, 집필의도(출판의의), 독창성, 완성도를 기준으로 엄격하게 심사했다. 당선작은 1,000만원의 제작지원비를 지급하고, 6월 중 출판사와 협약을 맺어 출간유통한다. 12월에 전국적으로 선정도서를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도서출판 북그루는 행복한 삶의 온도를 진흥원과 협약을 맺는 즉시 6월 중 출간하겠다는 계획이다. 북그루는 2019년에도 장영권 박사의 위대한 자기혁명이 우수출판콘텐츠로 선정된 바 있어서 두 해에 걸쳐 성과를 도출, 출판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행복한 삶의 온도는 고단한 인생길의 고난을 딛고 행복의 길을 만들기 위한 해법을 길 위에서’, ‘길을 따라서’, ‘몸의 기술’, ‘문생어정 정생어문4부로 설정하여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을 가만히 읽다보면 어느새 삶의 면역력을 기르는 기술과 건강한 마음을 지키는 힘을 기를 수 있다. 피카소의 시선과 아인슈타인의 눈빛에서 시대의 고독을 느끼고, 섹스의 택스트를 사랑의 콘택스트로 승화시키며, 몸을 치유하는 생할습관과 모순된 세상을 끌어안는 지혜를 발견할 수 있다. 한편 졸혼이 주는 평화를 배우고 선택하는 노년의 삶과 준비하는 죽음을 생각하며, 교육은 기필코 희망이어야 한다는 부활의 좌표를 읽을 수 있다. 인문학적 감성이 넘치는 40여 편의 글 꼭지를 넘기다보면 잔잔한 감동의 스토리 텔링과 함께 눈물이 찔끔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 김대유 교수 저서. ©브레이크뉴스

 

저자 김대유 교수(1962년생)는 교육학박사로 경기대학교에서 오랫동안 교육학과 인문학, 보건교육을 강의하고 있다. 성과 사랑 등 제분야의 대중강연을 섭렵했다. 국립암센터에서 의료인들과 고위과정을 공부하면서 삶과 죽음을 고민하고, 국가인권위원회 전문위원과 UN아동권리협약 옴부즈퍼슨으로 일하면서 청소년인권정책을 세우고, 보건교과를 도입하는데 힘을 보탰다.

 

노무현 대통령자문 교육혁신위원을 역임하면서 자녀교육 마인드를 생각하고, TV아침마당에 패널로 나가서 학부모들과 학교폭력예방 이야기를 나눴다. YMCA전국연맹 정책위원으로 일하며 18세 선거권 운동에 참여했다. 교육개혁시민운동연대 공동대표로서 교장공모제와 교육감주민직선제를 추진했다. 한국여성의전화 평등모임 책임간사로 봉사하며 독일인 하유설 신부님과 성평등 공부를 하고 호주제 폐지 운동에 나서기도 했다.

 

한국건강과성연구소(KHS) 소장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 공동대표를 맡아서 귀한 분들께 많이 배우고 있고, 한달에 한번씩 용문도서관에서 좋은 이웃들과 만나 독서토론과 명상모임을 한다. 저서에 동료효과’, ‘안철수 현상과 교육혁신’, ‘가끔 아이들은 억울하다’, ‘이 아이들을 어찌할까’, ‘참 잘했어요12권이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