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18년 간 모은 1억 원 이웃 위해 쾌척...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05-22

본문듣기

가 -가 +


충남도내에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는 한 단체가 18년 동안 모은 1억 원을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선뜻 내놨다.

 

양승조 지사는 22일 도청 접견실에서 사단법인 ‘신시’ 김정영 대표와 노건 충남신시문화원 원장을 만나 코로나19 극복 성금 1억 원을 전달받았다.

 

신시는 지역사회 발전과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사회공헌사업을 펼치며 평화 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단체다.

 

이날 성금은 법인 설립 이후 18년 동안 회원들이 모은 것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사회적기업과 취약계층을 위해 선뜻 기부를 결정했다.

 

도는 이 성금을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에 전달, 도내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식료품을 구입해 취약계층에 전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많은 도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신시 회원들의 크고 따뜻한 마음은 도민들에게 큰 위로가 될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