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농심, 짜파구리 열풍 완도 햇다시마 구매 돌입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0-06-0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농심은 1일부터 2달여간 진행되는 완도군 금일도 다시마 경매에 참여, 고품질의 다시마를 발 빠르게 구매한다고 밝혔다.

 

농심이 올 1~4월 너구리 생산에 사용한 다시마 양은 총 150톤으로 전년 대비 30%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말 추가로 확보한 다시마까지 대부분 사용했다. 농심은 매년 400 톤의 완도 다시마를 구매해 너구리 생산에 사용하고 있는데, 올해는 짜파구리 열풍으로 다시마 비축 물량이 연초부터 빨리 소진된 것이다.

 

이에 농심은 다시마 확보에 서둘러 나섰다. 1일 전남 완도군 금일도에서 열린 올해 첫 다시마 위판(경매)에 참여해 햇다시마 구매에 들어갔다. 농심은 다시마 수확기를 맞아 최고 품질의 다시마를 사들여 너구리와 짜파구리의 인기를 이어갈 방침이다.

 

농심의 완도 다시마 사랑은 올해로 38년째다. 너구리 출시(1982년)때부터 올해까지 누적 구매량이 1만5000톤이 넘는다. 농심이 한해 구매하는 다시마는 국내 식품업계 최대 규모로, 이 지역의 연간 건다시마 생산량의 15%  수준이다. 덕분에 농심은 완도 다시마의 큰 손으로 불리고 있다.

 

너구리 다시마의 고향인 완도군 금일도는 국내 다시마 최대 산지로 유명하다. 일조량과 바람 등 다시마 양식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금일도에서는 대게 6월부터 7월까지 3000톤 내외의 다시마가 생산된다. 전국 다시마 생산량의 60~70%다.

 

농심 구매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로 조업에 영향이 있을 수 있어서 다시마 시세 변동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가격을 떠나 품질이 뛰어난 다시마를 선별 구매해 너구리를 사랑하는 고객들에게 한결 같은 맛과 품질을 제공하는 것이 최우선이다”고 말했다. 

 

한편, 농심은 1982년 너구리를 개발할 당시 차별화 된 해물우동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완도 다시마를 선택했다. 별도 가공없이 그대로 들어가는 완도 다시마는 너구리의 상징으로 꼽힌다. 너구리는 오동통한 면발과 얼큰한 우동국물이 특징으로, 매년 약 1000 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라면시장 대표 인기제품이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