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사랑 그리고 변명

문일석 시인 l 기사입력 2020-06-12

본문듣기

가 -가 +

▲ 금색그릇. ©브레이크뉴스

 

그녀의 눈에 걸린

초승달같은 사랑을 본 후

사랑에 눈이 먼 이후

 

서대문 형무소의

육중한 철대문도

한낱 흙 부스러기에 불과한 것임을

알아차렸다.

 

사랑은 모든 것을

허물어 버렸다.

 

운명의 감옥으로부터

탈옥 시켰다.

 

이제야

사랑에서 자유롭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회원(시분과). 서울시인협회회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