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논산 선샤인랜드, 한류 열풍 중심지 ‘우뚝’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06-16

본문듣기

가 -가 +

▲ 선샤인랜드(더킹 방송장면)     © 논산시 제공


충남 논산시 드라미세트장 선샤인랜드가 최근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다수 방송작품의 배경으로 등장하며, 다시 한 번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2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 최종회에서 남자주인공(이민호)과 여자주인공(김고은)이 마지막으로 사랑을 확인하는 장면이 바로 선샤인랜드 내 낭만스튜디오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더 킹-영원의 군주’는 한류작가 김은숙 작가의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이민호, 김고은 등 최고의 배우가 주연을 맡아 엄청난 이슈를 불러일으켰으며, 드라마 마지막 촬영지인 선샤인랜드 역시 홍보효과를 톡톡히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5월31일, 6월 7일 2회 차로 방송된 인기 예능프로그램 tvN 어드벤처 버라이어티 ‘대탈출3’(총연출 정종연)의 ‘백투 더 경성’편은 출연진이 뽑은 최고 에피소드로 손꼽힐 정도로 역대급 스케일을 자랑했는데 이 역시 선샤인랜드를 배경으로 촬영됐다.

 

‘백투 더 경성’ 편은 타임머신을 타고 기미년 경성으로 떠나 독립청년회를 돕는 미션을 수행하는 에피소드를 담고 있으며, 당시 촬영이 이뤄진 선샤인랜드는 시대적 배경을 잘 살려낸 정교한 세트장으로 생동감을 더했다.

 

유명 싱어송라이터 헤이즈의 앨범 수록곡 중 ‘너의 이름을’ 뮤직비디오도 최근 논산 선샤인랜드에서 촬영을 마쳤다.

 

논산시는 선샤인랜드가 연이어 각종 인기프로그램들의 촬영장소로 주목받으며,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한류 열풍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논산만이 가질 수 있는 ‘훈련소’라는 특색있는 브랜드 이미지를 활용해 만든 선샤인랜드는 스크린 사격, 비비탄 사격 등 논산의 병영문화를 새로운 트렌드로 만나볼 수 있는 공간인 동시에 1950년대 서울 일각을 재현한 낭만스튜디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주요 촬영지인 선샤인스튜디오로 이뤄져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핫플레이스로 각광받았다.

 

특히, 논산시의 끊임없는 요청과 설득 끝에 방송사와 제작사의 87억여원 민간자본 투자 유치를 이끌어낸 대한민국 최초 사례로, 사업비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반영구적인 세트장 조성으로 타 지방자치단체의 부러움을 사고 있으며 또한 모범사례 사업으로도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