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정재 의원, ‘윤미향 방지 3법’ 개정안 대표발의

오주호 기자 l 기사입력 2020-06-29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오주호 기자=미래통합당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이 시민단체들이 사업·결산·감사보고서를 반드시 공개하도록 하고, 공인회계사의 감사증명서 첨부를 의무화하는 ‘윤미향 방지 3법 개정안’을 29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 김정재 국회의원

 

김 의원이 발의한 윤미향 방지 3법은 ‘공익법인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비영리민간단체 지원법 일부개정법률안,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으로 이뤄졌다.

 

최근 윤미향 의원을 비롯한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의혹들이 보도되고 있음에도 이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공익법인 및 비영리민간단체 등 시민단체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고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김정재 의원은 사업보고서 및 결산보고서에 공인회계사의 감사증명서 첨부를 의무화하고, 보고서를 반드시 공개해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아울러 감사증명서를 첨부하지 않거나 보고서 허위 작성자에 대한 처벌 규정도 신설해 예산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개정했다.

 

김정재 의원은 “시민단체의 존립 근거는 신뢰성과 투명성에 있다”며“이번 윤미향 사태로 인해 다수 선량한 시민단체들까지 피해를 보고 있는 만큼,개정안을 통해 시민단체들이 국민께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 세금과 기부금품이 올바르게 사용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