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 팬클럽명 ‘위니’ 최종 확정..“기다리게 해 미안”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06-30

본문듣기

가 -가 +

▲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 팬클럽명 ‘위니’ 최종 확정 <사진출처=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의 공식 팬클럽명이 ‘위니(WENEE)’로 최종 확정됐다.

 

지난 29일 원호는 공식 네이버 VLIVE 채널에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공식 팬클럽명을 발표했다. 원호는 “드디어 팬덤명을 발표하게 됐다. 오랜 시간 함께해야 할 이름이라 많이 고민했다.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라며 최종 팬클럽명이 ‘위니(WENEE)’로 확정됐음을 알렸다.

 

공식 팬덤명 ‘위니(WENEE)’는 ‘We need’ 또는 ‘We are new ending’의 줄임말로 새로운 결말과 우리는 서로에게 필요한 존재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공식 팬클럽명을 확정한 원호는 “팬덤명을 직접 골랐다. 스태프분들은 다른 예쁜 이름을 밀었지만, 내가 강력하게 위니로 하자고 했다.”라며 팬클럽 이름에 대한 만족감 감추지 못했다.

 

끝으로 원호는 “정말 오랜만에 ‘위니(WENEE)’ 여러분들과 함께하는 VLIVE였는데, 짧은 시간이었지만 앞으로도 자주 만나게 될 테니 아쉬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다른 콘텐츠들로 계속해서 찾아뵙겠다”라고 팬들을 향한 애정을 뽐내며 라이브 방송을 마무리했다.

 

원호는 지난달 미국의 음악 비즈니스 매니지먼트사 매버릭(MAVERICK)과의 매니지먼트 계약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매버릭은 1992년 세계적인 뮤지션 마돈나가 창립한 회사로 2014년 라이브네이션과 파트너쉽 체결로 음악 매니지먼트 그룹으로 재탄생했다. 에로스미스, 안드레아 보첼리, 브리트니 스페어스, 마돈나, 릴 웨인, 폴 메카트니, U2, 더 위켄드 등이 주요 아티스트로 소속돼 있다.

 

한편, 원호는 최근 스타쉽 산하 레이블인 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솔로 아티스트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dj32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