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지보고]아일랜드,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줄리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0-07-01

본문듣기

가 -가 +

 

아일랜드 보리스 존슨 총리는 사회적 거리 규정이 완화되고

경제의 여러 분야가 완화되면서

오랜동안 잠긴 국가 폐쇄가 완화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보리스 존슨의 건설, 건설, 건설' 연설: 그가 한 말과

그가 진정으로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Boris Johnson, the Prime Minister, has announced

that the long national lockdown is to be eased,

with social distancing rules relaxed and various sectors of the economy
Boris Johnson’s ‘build, build, build’ speech:

What he said and what he really meant.

 

ボリス・ジョンソン首相は、社会的距離のルールが緩和され、

経済の様々な分野が緩和され、

長い国家のロックダウンが緩和されると発表した
ボリス・ジョンソンの「ビルド、ビルド、ビルド」

スピーチ:彼が言ったことと彼が本当に意味すること。

 

보리스 존슨은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침체된 경제에

50억 파운드의 프로젝트에 대한 공약으로

'건설, 건설, 건설'을 약속하고 있다.

총리는 기조연설을 통해 1930년대 미국을 대공황에서 벗어나게 한

프랭클린 D 루즈벨트 대통령의 전철을 밟고 싶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화요일 늦게 웨스트 미들랜드에서 연설하면서

정부가 "인프라 프로젝트를 가속화하기 위해

" 50억 파운드를 지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oris Johnson promising to 'build, build, build' with

£5bn pledge for projects in pandemic aftermath

The Prime Minister will use a keynote speech to say he wants to follow

in the footsteps of president Franklin D Roosevelt,

who led the US out of the Great Depression in the 1930s.

Mr. Johnson, speaking in the West Midlands later on Tuesday,

will say the Government intends to spend £5 billion "to accelerate infrastructure projects”.

 

ボリス・ジョンソンは、パンデミックの余波で

50億ポンドのプロジェクトを約束して「建設、建設、建設」を約束した

首相は、1930年代に米国を大恐慌から追い出した

フランクリン・D・ルーズベルト大統領の足跡をたどりたいと言って基調講演を行う。
ジョンソン氏は、火曜日の後半に西ミッドランドで講演し、

政府はインフラプロジェクトを加速するために50億ポンドを費やすつもりだと言います。

 

오늘 아침 일찍 더블린 시 중심가를 걸어다니면서,

최근 몇 주 동안 그렇게 많이 변했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더블린 성을 통과하는 지도를 가진 관광객의 모습은 여전히 보이지 않고 있고,

오후 중반의 교통은 예전의 일부분으로 남아 있으며,

카페와 델리스의 점심시간 분주함도 많지 않으며

템플 바는 여전히 대체로 비어 있고 폐쇄되어 있다.
이발사와 미용사들 밖에 줄을 서 있는 것만이 실체

다시 여는 다음 단계로 나아갔다는 생각을 줄 것이다.

그것이 문을 닫기 시작한 지 15주 만에.
하지만 자세히 보면 수도의 수백 개의 펍들 중 일부도

다시 문을 열기 시작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WALKING THROUGH DUBLIN city centre earlier today, you wouldn’t

– at first – think that much has changed compared to recent weeks.

The sight of tourists with their maps going through Dublin Castle

remains absent, the mid-afternoon traffic remains a fraction of what it used to be,

the lunchtime rush in cafes and delis isn’t quite there

and Temple Bar is still largely empty and shuttered.

Only the sight of the queues outside barbers

and hairdressers would give you an idea that we’ve actually progressed

to the next phase of re-opening the country - a full 15 weeks after it began to close.

Look closely enough, however, and you’ll see that – here and there

– some of the capital’s hundreds of pubs have also begun to open their doors again.

 

ダブリン市を今日は早くも、最初は、

最近の数週間に比べて多くのことが変わったとは思わないでしょう。

ダブリン城を通る地図を持つ観光客の視界は欠けていますが、

午後中頃の交通量はこれまでのもののほんの一部であり、

カフェやデリスでの昼食の急増はあまりなく、

テンプルバーはまだほとんど空で閉ざされています。

理髪師や美容師の外の待ち行列の視界だけが、

私たちが実際に国を再開する次の段階に進んだという考えをあなたに与えます。

しかし、十分によく見てください。

首都の何百ものパブの一部もまた、再びドアを開け始めています。

 

하지만 그 상황은 이전과 비교해 크게 제한되었다.
전형적인 애프터워크 펍인 헤어리 레몬은 종종 사람들을 줄서게 할 것이다
피크 시간의  바는  어디든지  가서  대기 줄을 서고.
지금은 아무도 없고 사람들이 소그룹으로 바에 들어간다.
사전에 예약해 놓아야 하고  좌석을 할당받는다.
사회적 거리를 사람들에게 상기시키는 징후가 어디에나 있다
화장실로의 경로와 술집의 출입을 지정한다.
모든 것이 낮은 경우의 수에 달려있고,
바이러스는 다시는 지역사회에 발판을 얻지 못한다.

However, capacity has been heavily limited to what it was before.

A typical after-work pub, the Hairy Lemon would often have people standing

anywhere they could and queues for the bar at peak times.

There’s none of that now.  People go in in small groups.

They book in advance. They’re assigned their seats.

There are signs everywhere reminding people of social distancing

and designated routes to the toilet and in and out of the pub.

All of that is dependent on the number of cases staying low,

and the virus not getting a foothold in the community again.

 

しかし、能力は以前と比べて大きく制限されていました。

典型的なアフターワークパブ、

ヘアリーレモンはしばしば人々を立たせるだろう

ピーク時にバーのどこにでも行け、待ち行列にします。

今は誰もいません。人々は小グループに入る。

彼らは事前に予約します。彼らは座席を割り当てられています。

社会的な距離を人々に思い出させる兆候がどこにでもあります

トイレへのルートとパブの出入りを指定します。

そのすべてが、低いままの症例の数に依存し、

ウイルスは再びコミュニティに足場を得ていない。

 

몰려다니면서 데모하고 비치에서 마음대로 거리 유지 않고

그런 식으로  지낸 이상 단계적으로 오픈해도

코로나 바이러스에 퇴치는 아직 이르다.

그럼에도 영국, 아일랜드는 매우 철저하게 규칙을 지키고 있다.

히키코모리 완전 집구석에 쳐박혀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신세가 된 사람이 많다.

아무리 희망적인 이론과 긍정의 말을 한다고 할지라도

금전적인 문제, 활동할 사람들이 갇힌 현실은 쉽게 풀리지 않을 것 같다.

 

Going to be on the beach,

and going to take part in a demonstration about black deaths

If you  keep distance, but even if it opens in stages,

the cure is still early for coronavirus.

It is too early to fight the corona virus.

Nevertheless, England and Ireland are very thorough in keeping with the rules.

Hikikomori is stuck in the corner at Home

Many people have become unable to do anything.

No matter how hopeful the theory and affirmation are said

The financial problem, the reality of the people

who are going to work, is not likely to be solved easily.

 

集まっながらデモしてビーチで勝手に距離を維持せずにそのまま務めた以上、

段階的にオープンしてもコロナウイルスに退治はまだ早い。

それでも、英国とアイルランドは非常に徹底的にルールを守っています。

多くの人がヒ引きこもりの家の隅に閉じ込められ、何もしていない。

いくら希望的な理論と肯定の言葉をしても金銭的な問題、

活動する人々が閉じ込められた現実は、簡単に解けないよう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