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文대통령,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부장관 이인영 내정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0-07-03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임 국정원장에 민생당 박지원 전 의원(왼쪽), 국가안보실장은 서훈 국정원장,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4선 원내대표 출신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2020.07.03. (사진=뉴시스 DB)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새 국가안보실장에는 서훈 국정원장을,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새 국정원장에 박지원 전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교체 인선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의용 전 안보실장을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 임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며 안보실장은 청문회 과정 없이 즉시 임명된다.

 

문 대통령이 외교안보라인을 한꺼번에 변화를 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근 급속히 경색된 남북관계의 새롭게 풀어나가기 위한 조치로 읽혀진다.

 

강민석 대변인은 먼저 서훈 내정자에 대해선 "평생 국가 안보를 위해 헌신한 국정원 출신 외교·안보 전문가"라며 "미국, 일본의 외교·안보 고위 인사들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남북·북미정상회담 등 현안을 성공적으로 기획·조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했다. 이어 "강한 안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등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국정 목표를 달성해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와 관련해선 "남북 관계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며 "현장과 의정 활동에서 쌓은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교착상태 남북관계를 창의적이고 주도적으로 풀어나감으로써 남북 간 신뢰 회복을 획기적으로 진전시키는 등 남북 화해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라는 국정 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또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4선 국회의원 경력의 정치인으로 메시지가 간결하면서 명쾌하고, 정보력과 상황 판단이 탁월할 뿐 아니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활동하여 국가정보원 업무에 정통하다"며 "2000년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기여했으며, 현 정부에서도 남북문제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하는 등 북한에 대한 전문성이 높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임종석 특별보좌관에 대해선 "국정에 대한 폭넓은 경험과 깊이 있는 식견을 바탕으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대통령 자문역할을 내실있게 수행하여 우리나라의 국익 수호와 한반도 평화 정착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고 정의용 특별보좌관에 관해 "오랜 기간 국내외 외교현장에서 쌓은 경험과 전문성, 현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