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각종 공제 축소”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0-07-06

본문듣기

가 -가 +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0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12·16, 6·17 부동산 대책의 후속 입법들을 빠르게 추진하겠다"며 다주택자·법인에 대한 종합부동산세율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집값 안정을 위해 필요한 입법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각종 공제 축소 등 종부세 실효세율을 높일 추가 조치들을 국회 논의 과정에서 검토하겠다"며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을 위한 금융정책, 공급대책도 종합적으로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선 "3차 추경이 국민과 기업을 위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집행되도록 이행 현황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며 "3차 추경 예산이 3개월 내에 신속히 집행되도록 관리해 민생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의 국회 복귀와 관련해선 "늦었지만 통합당의 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그러나 민주당을 싸움의 대상으로 정한 것에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은 전시에 준하는 비상상황으로,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여야가 힘을 모아 협력할 때이지 정쟁으로 시간을 허비할 때가 아니다"라며 "싸우는 정쟁이 아닌 방역과 민생에서 여야간에 정책 대안으로 경쟁하며 협력하는 새로운 국회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