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우정(宇庭) 전승택 전각·서각 작가 ‘우두머리’ 전시회 개최

소중한 기자 l 기사입력 2020-07-26

본문듣기

가 -가 +

군산 출신으로 최근까지 주로 서울에서 전시활동과 작품 작업을 해온 전각(篆刻)과 서각(書刻)의 대가인 우정(宇庭) 전승택(田勝澤)작가는 오는 8.4-9.6일(오전 10시 ~ 오후 5시)까지,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장미갤러리 2층에서 ‘전각·서각 우두머리’ 전시회를 개최한다. 

 

전승택 작가(사진, 오른쪽)는 “이번 군산 전시를 통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전각과 서각의 예술세계를 알리고 더 나아가 군산의 역사와 자연, 인물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작품에 담아 군산을 널리 알리는 데 작으나마 보탬이 되고자 한다”며, “아직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전시 이후에 한 두 곳 정도 전시계획을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사진, 국회 봉오동전투 99주년 행사장에서)     © 소중한 기자

 

일반인들에겐 다소 낯선 장르인 전각은 한자(韓字)에서 알 수 있듯이 조형미가 돋보이는 전서체(篆書體)를 낙관석에 새기는 예술장르이고, 서각은 글씨나 그림 등을 주로 나무에 새기는 동양예술의 한 분야이다. 작가는 문자(文字)를 연구하고 전각작업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서각예술로 승화시켰다.

 

전 작가는 20여 년 전 서울에서 무대연출가로 활동하면서 한국의 전통예술에 대한 관심이 커 공부를 하게 되었고 특히 동양예술의 극치인 전각예술만이 갖고 있는 문자에 대한 공간예술성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번 전시는 그동안 해왔던 작품들과 ‘어청도’를 비롯한 새롭게 작업한 작품 약 70여 점을 전시한다. 전시 주제는 ‘우두머리(牛頭머리)이다. 우리민족의 성산(聖山)인 백두산의 우리말 이름은 예로부터 ’소머리산‘으로 불려왔다.

 

전승택 작가는 "’소머리산‘은 ’우두머리‘를 상징하는 뜻으로 우리민족 모두에게는 ’우두머리‘의 DNA가 잠재되어 있다."며, "작금의 코로나19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자는 의미에서 전시 주제를 정했다.”고 작가는 말한다.

 

아울러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저도 타지에서 늘 고향 군산을 그리워하고 회향(回鄕)을 꿈꾸어왔습니다. 이제 고향을 떠난 지 37여 년 만에 꿈을 이루었습니다. 고향이 그리워서 바쁜 일상에도 군산을 찾아오긴 했으나 작가로서 작품을 통해 고향사람들과 만나고 싶었던 마음이 마치 큰 숙제처럼 있었던 차, 마침 고향 선후배와 친우들의 관심과 격려로 인해 고향 군산에서 저의 개인전을 갖게 되었다”며, “전시회를 위해 많은 애를 써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감회를 밝혔다.

 

전 작가는 “이번 군산 전시를 통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전각과 서각의 예술세계를 알리고 더 나아가 군산의 역사와 자연, 인물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작품에 담아 군산을 널리 알리는 데 작으나마 보탬이 되고자 한다”며, “아직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전시 이후에 한 두 곳 정도 전시계획을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hpf21@naver.com

 

전승택 작가는 "’소머리산‘은 ’우두머리‘를 상징하는 뜻으로 우리민족 모두에게는 ’우두머리‘의 DNA가 잠재되어 있다."며, "작금의 코로나19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자는 의미에서 전시 주제를 정했다.”고 작가는 말한다.         © 소중한 기자


우정(宇庭)전승택(田勝澤)작가 주요 경력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총무(1987)
-세계연극심포지움 서울 개최(1989)
-전주세계서예비엔날레 총연출(2014)

 

 주요 전시
-최북미술관 초대전
-경복궁 메트로갤러리 초대전
-31운동 100주년 독립기념관 초대전
-중국 상해임시정부100주년 초대전
-롯데호텔 갤러리 초대전
-봉오동전투 99주년 기념전시(국회대강당)

 

 상설전시
-우당(友堂) 이회영(李會榮) 기념관
-여천(汝千) 홍범도(洪範圖) 장군 기념사업회
-바오밥 식물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