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시채용 확대 바람, 구직자 취업난 이중고 겪는다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07-27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해 정기채용을 폐지한데 이어, 올해 KT와 LG 등이 공채 제도를 폐지하고 연중 상시 선발 체계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SK 역시 수시채용을 점차 확대한다고 밝히는 등 주요 대기업의 잇따른 선언으로 채용 시장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로 인한 구직자들의 부담도 가중될 전망이다.

 

27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1497명을 대상으로 ‘수시채용 부담감’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5.8%가 ‘부담감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부담감이 ‘비슷하다’는 응답은 39.4%였으며, ‘줄어들었다’는 4.9%에 불과했다.

 

이들은 취업 부담이 증가한 이유 1위로 ‘채용규모 자체가 줄어들 것 같아서’(74%)를 꼽았다. 수시채용은 대규모 공채와 달리 부서에 따라 필요한 인력만을 채용하기 때문에 채용 인원이 줄어들 거라 예상하고 있는 것.

 

계속해서 ‘언제 채용을 할지 몰라서’(41.8%),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 채용을 진행하지 않을 수 있어서’(24.6%), ‘중고 신입 또는 경력이 유리할 것 같아서’(22%), ‘공채보다 정보가 적어서’(17.6%), ‘각 기업별 채용 방식에 맞춰 준비를 해야해서’(14.5%) 등이었다.

 

전체 응답자 중 40.3%는 상반기 수시채용에 입사 지원한 경험이 있었다.

 

주로 중소기업(57.4%)과 중견기업(40.3%)에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기업(25.9%), 공기업(16.6%), 외국계기업(6.3%)이 뒤를 이었다.

 

수시채용을 경험한 구직자들은 공채와 비교했을 때 난이도가 ‘비슷했다’(40.5%)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수시채용이 더 어려웠다’는 의견은 27.9%였다. 이어 ‘공채가 더 어려웠다’는 15.9%였고, 15.8%는 공채 전형에 지원한 경험이 없었다.

 

아울러 구직자 77%가 하반기 수시채용에 도전한다 응답했으며, 이들을 제외한 23%는 공채만 도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수시채용에 지원할 응답자 중 절반 이상(58%)은 수시채용에서 합격할 자신이 없다고 답했다.

 

이들은 수시채용에 대응하는 전략으로 ‘자격증 등 지원 직무 관련 스펙 쌓기’(45.5%)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취업목표를 낮춤’(33.2%), ‘지원을 원하는 기업에 집중해 준비’(30.7%),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십 등을 경험’(28.3%) 순이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