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재인 대통령 "노사정 협약 소중..민 노총 불참 아쉬워"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0-07-28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7.28.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노사정 협약 체결은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경제주체들이 서로 한발씩 양보해 이뤄낸 소중한 결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극복 노사정 협약식에 참석해 "민주노총이 막판에 불참해 아쉽지만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제도적 틀 속에서 이뤄진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협약식엔 정부, 한국노총, 경총 등 노사정 단체들이 참석했으나 대의원대회에서 노사정 협약을 부결시킨 민주노총은 불참했다.

 

문 대통령은 "외환위기 때 처음으로 노사정 사회적 합의를 이루어 위기 극복에 큰 힘이 되었고, 글로벌 금융위기 때 노사민정 합의를 통해 OECD 국가 중 가장 빨리 경제 위기를 극복한 경험이 있다"며 "오늘 합의 또한 미증유의 코로나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데 굳건한 발판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이번 노사정 합의정신을 존중해 약속한 사항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며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한 로드맵 마련, 국민취업지원제도의 단계적 확대, 상병 수당의 사회적 논의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와 함께 노와 사도 합의 이행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지금 우리는 경제 위기의 긴 터널을 지나고 있다"며 "노사정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3분기부터 경제 반등을 이루며 빠르게 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