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금융권 압박’ 윤석헌 금감원장, 사모펀드 피해·부동산 자금 엄정 대처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08-11

본문듣기

가 -가 +

▲ 윤석헌 금감원장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임원회의에서 최근 사모펀드 및 부동산시장 안정 대책에 대해 당부했다.

 

우선, 윤 원장은 “금융은 신뢰 없이 존재하기 어려운 산업인데, 최근 사모펀드 연쇄부실화로 금융산업 전체가 신뢰를 잃어가고 있어 안타깝다”며 “국민은 금융상품을 직접 판매하는 금융회사를 믿고 거래하고 있으므로, 부실상품 판매나 불완전판매로 피해가 발생했다면 판매회사가 고객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련부서에도 분쟁조정 제도의 실효성을 확보(편면적 구속력)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며 “고객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문화 정착을 위한 관련 제도 개선에 적극 힘써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원장은 금리 및 시중유동성 급증에 따른 부동산시장으로의 자금쏠림 현상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윤 원장은 “그동안 투기적 주택수요를 억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강화해 온 각종 대출규제가 금융회사 영업현장에서 철저히 준수되도록 감독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최근 부동산시장 과열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폭이 다시 확대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금융회사의 대출규제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위반사례가 적발될 경우 엄중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운영중인부동산시장 불법행위 대응반과 긴밀히 협력해 대출규제 위반거래에 대한 단속활동을 확대하고, 개인사업자대출, 법인대출, 사모펀드 등을 활용해 대출규제를 우회하는 편법대출에 대해서도 감독상의 대응도 강화하라”고 당부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