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코로나19 추석 상여금도 삼켰다”..2012년 이후 역대 최저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09-14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이 사상 초유의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추석 상여금도 조사를 시작한 2012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114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올 추석에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한 기업은 51.3%였다. 지난해(53.9%)에 비해 2.6%p 줄었다.

 

지급하는 상여금은 평균 58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4만7000원 보다 6만1000원 줄었으며, 2012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적은 금액이다. 특히, 평균 상여금이 60만원대 밑으로 떨어진 것도 올해가 처음이다.

 

상여금 지급 금액은 대기업(92만원), 중견기업(68만원), 중소기업(51만원) 순으로,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2배 가량 높았다.

 

상여금 지급 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 지급’(51.8%)이 가장 많았고,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5.3%), ‘정기 상여금,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2.9%) 순이었다.

 

이들 기업이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는 ‘어려운 시기에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가 44.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5.2%),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24.4%),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18.3%) 순이었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들(555개사)은 그 이유로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위기 상황이어서’(33.9%),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0.6%),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27.6%), ‘상황이 안 좋아 지급 여력이 없어서’(23.2%) 등을 꼽았다.

 

특히, 이들 기업 중 26.5%는 지난해 상여금을 지급했다고 답해, 코로나에 따른 경영난으로 상여금을 지급하지 못한 기업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기업 중 71.7%는 별도로 지급하는 추석 선물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이 지급하는 추석 선물은 ‘햄, 참치 등 가공식품’(49.6%), ‘배, 사과 등 과일류’(20.7%), ‘한우 갈비 등 육류’(11.4%), ‘화장품 등 생활용품’(10%),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9.3%) 등이었다.

 

1인당 평균 선물 예산은 6만2000원으로 책정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올해 직원들의 귀성이나 귀경을 제한하는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 기업의 절반 이상(59.4%)이 ‘권고 수준으로 제한한다’고 밝혔으며, 4.6%는 ‘강력하게 제한한다’고 응답했다. 36.1%는 ‘제한이 없다’고 답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