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배우 오인혜, 병원 치료 중 끝내 심정지 사망..향년 36세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09-15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오인혜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극단적인 선택 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배우 오인혜가 결국 사망했다. 향년 36세. 

 

1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인천에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오인혜가 숨졌다. 앞서 지난 14일 오전 5시경 오인혜는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친구가 112에 신고했다.

 

오인혜는 발견 당시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으며,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오인혜는 치료 후 한때 호흡을 되찾기도 했으나, 결국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심정지 판정을 받고 사망했다.  

 

경찰은 오인혜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오인혜의 빈소는 인하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6일,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한편, 오인혜는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했으며, 영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설계>, 드라마 ‘마의’, ‘드라마 스페셜 - 환향-쥐불놀이’ 등에 출연했다.

 

특히 오인혜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대중들과 소통해왔지만, 안타깝게 생을 마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