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민아X정헌, ‘기막힌 유산’ 후속 ‘누가 뭐래도’ 출연 확정..10월 12일 첫방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09-16

본문듣기

가 -가 +

▲ 정민아X정헌, ‘기막힌 유산’ 후속 ‘누가 뭐래도’ 출연 확정 <사진출처=바이브 액터스, 블루드래곤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아역배우 출신 정민아와 모델 겸 배우 정헌이 ‘누가 뭐래도’ 출연을 확정지었다

 

‘기막힌 유산’ 후속으로 오는 10월 12일 첫 방송되는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연출 성준해 극본 고봉황) 제작진이 배우 정민아와 정헌의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다모’, ‘너의 목소리가 들려’, ‘미스터 션샤인’ 등에 출연한 아역 배우 출신 연기자 정민아는 방송 아이템 발굴을 위해서라면 전국 방방곡곡 산간 오지도 불사하는 열혈 방송 작가 신아리 역을 맡았다.

 

보라(나혜미 분)와는 학창 시절 절친이었지만 부모의 결혼으로 의붓자매가 되면서부터 서로 소 닭 보듯 하는 남보다 못한 사이.

 

고향 첫사랑 오빠에게 집 담보로 빚보증을 섰다가 아빠와 이혼하고 집을 나간 엄마 때문에 어려운 유년기를 보낸 아리는 사랑을 믿지 않는 ‘비혼주의자’에 조기 은퇴를 꿈꾸는 ‘파이어족’이 되기로 결심하지만 운명의 장난으로 하루아침에 인생 계획이 송두리째 날아갈 위기에 처한다.

 

정헌은 극중 탁월한 경영 수완을 발휘하는 유망 스타트업 CEO 나준수로 분한다.

 

스타 PD 출신 방송 제작사 대표 아버지와 재력 있는 친정을 둔 어머니 덕분에 유복하게 자란 준수는 미국 명문 의대를 그만두더니 갑자기 전공을 경영학으로 변경, 귀국 후 온라인 식료품 배송 스타트업을 창업해 승승장구하는 인물.

 

우연히 방송국에 갔다가 소꿉친구이자 첫사랑이었던 기상캐스터 보라와 재회하면서 둘 사이에는 우정과 썸 사이의 묘한 기류가 흐른다.

 

‘여자의 비밀’,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하나뿐인 내편’ 등 다수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보여 준 팔색조 배우 정헌이 과연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연기 변신을 선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누가 뭐래도’는 365일 아름다운 꽃들로 가득한 꽃집을 중심으로 부모의 이혼과 재혼을 겪은 자녀들이 세상의 편견과 맞서 싸우며 일과 사랑 앞에 닥친 난관을 치열하게 이겨내면서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가족드라마이다.

 

나혜미, 정민아, 최웅, 정헌 주연의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는 ‘기막힌 유산' 후속으로 오는 10월 12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