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화보]공유, “앞으로 선보일 영화 모두 근미래 다뤄..정서·사고방식 반영”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09-16

본문듣기

가 -가 +

▲ 공유 화보 <사진출처=지큐 코리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공유가 남성 매거진 <지큐 코리아>의 10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공개된 화보 속 공유는 랄프 로렌 퍼플 라벨의 근사한 수트를 입고서 진중하고 위트 넘치는 매력을 오가며 레전드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턱시도 수트, 베스트, 셔츠, 트렌치코트 등 품격이 느껴지는 클래식한 의상을 우월한 피지컬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클래식한 것을 점점 더 동경하게 된다. 시간이 흘러야 비로소 알게 되는 멋이 있더라. 과하거나 화려한 것보다는 베이식하고 클래식한 멋이 있는 옷을 좋아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공유는 영화 <서복>의 촬영을 마쳤으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 출연을 확정 지었다. 

 

차기작의 선택 이유에 대해 “공교롭게도 앞으로 선보일 영화가 모두 일관성 있게 근미래를 다루고 있다. 내가 요즘 갖고 있는 정서나 사고방식이 반영된 선택 같다. 현시대를 살아가는 사람 중 한 명으로서 다가올 미래가 궁금하면서 한편으로는 걱정도 된다”고 밝혔다.  

 

또한 “시간이 지나고 나서 나의 필모그래피에 대해 생각해보면, 그 시작점은 인간에 대한 연민인 것 같다”고 진솔하게 말했다.

 

한편, 공유의 더 자세한 인터뷰와 화보는 <지큐 코리아> 10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