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삼성·현대차 등 금융그룹 주요 정보 통합공시 9월 말 최초 시행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09-1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삼성, 미래에셋, 한화, 현대차, 교보, DB 등 6개 금융그룹의 주요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금융그룹 통합공시’ 이달 말 최초 실시된다.

 

1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번에 실시되는 최초 공시에는 2019년말 기준 연간공시, 2020년 1·2분기 기준 분기공시 모두 실시될 예정이다.

 

당초 지난 5월 모범규준 개정에 따라 6월 첫 공시를 하려했으나, 회사들의 준비시간, 코로나19 등에 따른 업무부담 등 사측 의견을 들어 9월부터 실시하게 됐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6개 금융그룹은 소유·지배구조, 자본적정성, 내부거래, 대주주 등에 대한 출자·신용공여 등 8개 부문, 25개 항목을 공시해야 한다.

 

이를 통해 금융회사별 대주주 지분 및 주요 임원의 비금융계열사 겸직 현황 등 지배구조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금융그룹에 요구되는 최소 필요자본과 실제 보유한 적격자본을 통해 금융그룹의 손실흡수능력을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금융계열사와 비금융계열사간 자산(부동산 임대차 등) 및 상품용역 거래 등과 함께, 금융계열사간 펀드 판매 및 변액보험 운용 위탁 등 다양한 내부거래 현황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금융계열사별로 대주주(특수관계인 포함)에 대한 출자·신용공여 등 익스포져 현황도 공시된다.

 

분기별 공시는 매분기 말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공시하며, 연간공시(4분기)는 5개월 15일 이내에 공시된다. 금융그룹의 대표회사가 소속 금융회사로 부터 공시자료를 취합·검증한 후 대표회사 홈페이지에 공시하는 방식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그간 개별 금융회사 공시만으로는 파악하기 어려웠던 금융그룹 차원의 위험요인과 위험관리현황 등을 금융소비자가 이해하기 쉬운 형태로 제공함에 따라, 금융소비자·투자자 등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시장규율을 통해 금융그룹의 위험관리역량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