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경기도, 미세먼지 줄이기 ‘숲속 공장 조성 사업’ 추진..순조롭다

임은순기자 l 기사입력 2020-09-17

본문듣기

가 -가 +

 

▲ 숲속공장 내 조성된 모습.경기도제공 (C) 임은순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임은순기자] 경기도가 미세먼지 줄이기 일환인 ‘숲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숲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은 사업장 주변 유휴부지에 공기정화 효과가 큰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을 심어 미세먼지를 줄여 대기질을 개선하고 쉼터 공간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난해 ‘숲속 공장 조성협약’을 체결한 도내 기업들의 나무 심기 추진상황을 중간 점검한 결과, 7월 말 기준 99개 공장이 총 6만2,752그루의 나무를 심었다고 밝혔다. 이는 협약기간(2019~2021년)이 절반 정도 지난 시점에서 목표량인 3만2,824그루의 약 91%를 초과하는 성과다.

 

내년 연말까지 1만,9256그루를 추가로 심을 예정인 점을 고려할 때, 협약 목표치의 250% 수준인 총 8만 2천여 그루의 나무를 심을 전망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3월 26일 삼성전자, 기아자동차,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을 포함한 도내 121개 기업과 ‘숲속 공장 조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매년 연말 사업성과에 따라 우수사업장 30곳을 선정해 도지사 표창과 현판 수여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바깥 나들이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일부 기업은 숲속 쉼터에 대한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아 사업장 인근 대규모 부지를 별도로 매입해 숲속 공원을 만들려는 움직임도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일부 대기업과 현재까지 조성된 쉼터를 지역 주민들에게 휴식공간으로 이용하게 할 수 있도록 협의할 방침이다. 또한 이와 별도로 올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소 1만2,000여 곳, 내년에는 도내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1사 1그루’ 나무 심기 운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숲속 공장’ 조성에 사용되는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의 나뭇잎에는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는 기능이 있으며, 나뭇가지와 줄기에는 지상으로 가라앉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어 평균 25.6%의 미세먼지와 40.9%의 초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